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외환거래 규모 비정상적"...금감원, 은행 자체점검 지시

등록 2022.07.04 14:31:02수정 2022.07.04 15:2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상 거래 발생에...금감원, 우리·신한銀 검사 돌입
나머지 은행들에도 "자체 점검해달라" 전달
금감원 "거래 규모 정상적이지 않아" 예의주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가상자산 시장의 공정성 회복과 투자자 보호대책 긴급점검 당정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이주혜 이정필 기자 = 최근 일부 은행에서 정상적인 규모와 절차를 벗어난 외환거래가 발생한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전 은행권에 외환거래 관련 자체점검을 지시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4일 "정상적이지 않은 외화거래가 발생하고 있어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 현장검사를 나간 상태"라며 "검사 인력이 부족한 만큼, 나머지 은행권에는 자체점검에 나서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리은행 서울의 한 지점에서 약 1년간 8000억원 규모의 외환거래가 일어났다. 우리은행은 해당 자금이 복수의 법인에서 또 다른 법인들로 송금된 사실을 내부 감사를 통해 발견해 금감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또 신한은행도 한 지점에서 이상 외환거래가 발생해 금감원에 검사를 요청한 상태다. 신한은행 외환거래 규모도 수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은행은 지점의 위치와 이용 거래 고객 등에 따라 수입 결제 송금, 환전 등 특정거래가 집중되기도 한다. 그러나 금액이나 거래 대상 등을 봤을 때 이번 외환거래는  통상적인 수준을 벗어났다는 것이 금융권의 중론이다.

일각에서는 가상화폐로 세탁한 자금 중 일부가 국내 은행 지점을 통해 해외로 송금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금감원 역시 해당 외환거래들이 범죄에 연루될 가능성을 열어놓고 현장검사를 진행 중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 결과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표면상으로는 정상적이지 않은 거래로 보인다"며 "한 지점에서 수천억원에 달하는 외환거래는 거의 일어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은행들은 아직 범죄에 연루된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수입 증빙 서류에 근거해 송금업무를 처리했다"며 "업무 과정에서 고액 현금거래가 의심스럽다고 판단해 금감원에 보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까지 직원 등이 불법 행위에 관여한 정황은 없다"며 "지난번 614억원 횡령 사건과도 무관하다. 가상자상 관련된 사항도 전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도 "내부적으로도 자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아직 밝혀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winjh@newsis.com,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