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북도내 올 상반기 화재 1862건 발생…지난해보다 19% 증가

등록 2022.07.07 09:07: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울진산불로 재산피해 6배 가까이 늘어…932억원

associate_pic

성주 플라스틱 원자재 야적장 화재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박준 기자 = 경북도내에서 올 상반기 화재가 총 1862건 발생해 지난해보다 19% 증가했다.

7일 경북도 소방본부의 올 상반기 화재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화재발생 1862건, 인명피해 116명(사망 12명·부상 104명), 재산피해 1088억여원(부동산 596억원·동산 492억원)이 발생했다.

화재발생 건수는 지난해보다 19%(300건) 증가했다. 인명피해는 3%(3명) 감소했다.

사망자는 12명으로 지난해와 동일했다. 재산피해는 597%(932억여원) 늘었다.

이는 지난 3월 울진 산불 피해가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장소별 화재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야외·공터(541건), 주거(389건), 산업시설(281건), 자동차·철도차량(281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단독주택은 주거시설 화재의 79.2%(308건)를 차지했다. 인명피해 또한 23명이나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화재 원인별로는 부주의(930건), 원인 미상(322건), 전기적 요인(284건) 순으로 나타났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담배꽁초 27%(253건), 불씨 등 방치 21%(169건), 쓰레기 소각 142건(15%) 순으로 전체 화재 원인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월별로는 1월(411건), 2월(368건)에 가장 많았고 5월(309건)에도 건조한 기후 탓으로 많은 화재가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사람의 활동이 가장 활발한 오후(낮 12시에서 오후 4시)에 748건으로 가장 많았다. 심야(밤 12시부터 오전 6시) 시간대는 228건으로 가장 적었다.

이영팔 경북소방본부장은 "올 상반기에는 건조한 날씨 등으로 인해 화재 건수와 피해가 많이 증가했다"며 "철저한 예방대책 추진으로 더 안전한 지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