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은해 "딸 성인될 때까지 금전 지원해주면 자수하겠다"

등록 2022.08.19 19:01:48수정 2022.08.19 19:0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계곡살인' 9차 공판, 용소계곡 동행인들 증인신문
"이은해 믿었지만 도주한 것 보고 범행 확신"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가평 용소계곡 남편 살인사건' 용의자 이은해(왼쪽)와 공범 조현수. (사진은 인천지방검찰청 제공)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31)씨가 SBS TV 그것이알고싶다' 방송 이후 지인에게 자수를 권유받자 "딸에게 금전적 지원을 해주면 자수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이규훈)는 살인 및 살인미수,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은해씨와 공범인 내연남 조현수(30)씨의 9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계곡 살인사건' 피해자 윤모(사망 당시 39세)씨가 사망할 당시 함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 동행했던 이은해씨의 지인 A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A씨는 "2020년 10월 '그알' 방송을 본 뒤 은해언니에게 의심이 들어 단둘이 만나 자수할 것을 권유했다"면서 "혹시 딸 때문에 자수 못 하는 거면 딸이 성인이 될 때까지 제가 금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그러자 이은해씨는 "내가 죽인 게 아닌데 너무 억울하다"며 오열하면서도 "딸이 성인이 될 때까지 금전적으로 지원해주면 자수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의 우는 모습을 보며 A씨는 "언니가 안 죽였는데 자수하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이씨를 한번 더 믿기로 했다고 한다.

검찰은 '그알' 방송 다음날인 2020년 10월18일 오후 9시10분께 이씨와 A씨가 나눈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며 "자수 이야기를 여러번 하는 자체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이씨가 A씨에게 "내가 한 것 맞으니 자수할까"라며 "오빠(윤씨)가 허우적거리는 걸 봤고, 내가 안 구한 것도 맞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A씨는 "당시 은해언니가 범행을 인정한 것이 아니라 이 일로 주변 사람들을 너무 괴롭히니까 자백하려는 걸로 받아들였다"면서 "그때 은해언니는 자기 신상정보가 다 까발려지자 딸의 신상정보까지 공개될 것을 무척 염려하는 상황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나 A씨는 "은해언니가 억울함을 증명하겠다고 해놓고 검찰 조사 과정에서 도주한 것을 보며 지금은 은해언니의 보험사기 범행을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씨와 조씨의 다음 공판은 23일 오후 2시에 같은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영환 기자 =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왼쪽)·조현수씨가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04.19. 20hwan@newsis.com



이씨 등은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못하는 이씨의 남편 윤모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물에 빠져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 피고인은 앞서 2019년 2월 강원 양양군 펜션에서 윤씨에게 독이 든 복어 정소와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3개월 후인 같은 해 5월 경기 용인시 소재의 한 낚시터에 윤씨를 빠뜨려 살해하려 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이씨와 조씨는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둔 지난해 12월14일께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 4월16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 3호선 삼송역 인근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