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석우 두나무 대표 "투자자 보호 룰 빨리 정해져야"

등록 2022.10.06 17:22:26수정 2022.10.06 17:3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석우 업비트 대표가 13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민생우선실천단 가상자산 투자자 보호를 위한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7.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6일 자전거래 의혹과 관련해  "나름대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투자자 보호를 취했다고 생각한다"면서 "(가상자산 관련) 객관적 기준이 없으니 룰들이 빨리 정해지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의 자전거래 의혹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지난 5년 동안 대표로 있으면서 국회에도 인사하고 정부 (기관들도) 찾아다녔는데 실질적으로 수용된 건 그 동안 없다는 게 굉장히 안타깝다"고도 덧붙였다.

윤 의원의 "무죄 나온 이유가 애매하지 않나"라는 질문에는 "아닌 것으로 안다"면서 "그런 식으로 보도가 나갔지만, 판결문을 자세히 읽어보면 검찰 측이 사기죄로 고소했는데, 유죄 입증을 못해서 그렇다"고 답했다.

검찰은 업비트가 2017년 ID '8'이라는 가짜 계정을 만들어 자전거래 등을 통해 이득을 챙겼다고 보고 2018년 불구속 기소했다. 1심 재판부는 증거가 불충분하고 관련 법이 없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검찰이 항소해 법정공방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한편 이 대표는 업비트의 상장폐지 비율이 높다는 지적에 대해선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를 할 경우에는 2주 전 지정하고 절차를 진행했다"면서 "거래지원 종료를 하지 않으면 훨씬 더 큰 피해가 생기기 때문에 그만큼 계속 들여다보고 노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