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지원 "與, DJ 때 靑기자 출입 정지 발언 왜곡·정정하라"

등록 2022.11.10 19:00:47수정 2022.11.10 19:07: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與정진석 발언 지적…"사실 왜곡"

"임바고 파기, 기자단 자체 결정"

[목포=뉴시스] 김혜인 기자 = 지난 5일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전남 목포 삼학도 노벨평화상기념관 강당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05.(사진=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제공) photo@newsis.com

[목포=뉴시스] 김혜인 기자 = 지난 5일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전남 목포 삼학도 노벨평화상기념관 강당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05.(사진=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DJ 때 기자의 청와대 출입 정지 사례가 있다'는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발언에 "사실 왜곡"이라며 정정을 요구했다.

박 전 원장은 10일 페이스북에서 "MBC 기자 대통령 전용기 탑승 불허에 대해 정 비대위원장이 DJ때는 출입 정지 시켰다고 했다. 이는 사실 왜곡"이라고 밝혔다.

이어 "DJ 때 청와대 출입기자단 엠바고를 모 일보 기자가 깨 출입기자단 자체 회의에서 결정, 100일 간 출입 정지를 시켰으나 70일 만에 출입 허용을 기자단 자체적으로 결정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 위원장께서 사실을 직시하고 정정 바란다"고 했다.

앞서 정 비대위원장은 비상대책회의 이후 대통령실이 MBC에 대해 동남아시아 순방 전용기 탑승을 배제하는 통보를 한 데 대해 "언론 통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발언했다.

또 "김대중 대통령 시절엔 청와대 출입기자들의 출입을 금지시킨 적도 있다. 노무현 정부에서는 기자실을 대못질한 사례가 있다. 이런 게 언론 탄압이고 통제"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