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위례선 본공사 들어간다…서울 트램 57년만 부활 시동

등록 2022.11.28 06:00:00수정 2022.11.28 06:1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달 말 본공사 착공…2025년 9월 개통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트램 정거장 예상도.(사진=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57년 만에 부활할 서울시 위례선(트램) 도시철도 건설이 마침내 본격 시작한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트램 건설 사업계획이 이날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음에 따라 이달 말 본공사에 착공하기로 했다.

1899년 최초 도입된 트램은 1968년까지 약 70년간 운행된 뒤 자취를 감췄다. 예정대로 2025년 9월 개통되면 57년 만에 부활된다.

위례선 도시철도는 마천역(5호선)~복정역(8호선·수인분당선)·남위례역(8호선)을 잇는 총 연장 5.4㎞에 12개소(환승역 3개소)의 정거장을 트램으로 연결하는 친환경 신교통사업이다.

배터리 지붕탑재형식인 차량은 교통약자를 위해 초저상 차량 구조로 제작된다. 차량기지는 전면 지하화하고, 지상은 공원과 녹지로 조성해 지역 주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제공한다. 위례선이 지나는 장지천에는 수변공원과 조화되는 케이블 형식의 교량이 건설되고, 전망대와 보행로, 자전거도로도 설치된다.

김성보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2025년 9월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공정과 안전을 꼼꼼히 챙기도록 하겠다”며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트램의 도입이 위례신도시의 대중교통 불편해소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