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44년차 배우 예수정 "고독을 두려워할 필요 없다"

등록 2022.12.07 11:21: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예수정 2022.12.07 (사진=브라보 마이 라이프)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44년차 배우 예수정이 7일 화보를 공개했다.

예수정은 1979년 연극 '고독이란 이름의 여인'으로 데뷔한 베테랑 배우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44년이라는 연기 인생에서 주인공을 맡고 싶다는 갈증은 없었는지 묻자, 그는 "어떤 역할이든 하나의 인생이기 때문에 무게감도 같다"고 답했다.

60대 후반에 접어든 요즘 작품이나 역할의 철학을 고르는 기준이 과거와 달라졌는지 묻자, 그는 "인간 예수정으로 역할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인물 자체로서 조금 더 바라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예수정은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언급했다. 그는 극 중 카리스마 넘치는 장 회장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꾀한 바 있다.

예수정은 "젊을 때는 악한 역이 궁금하지 않았는데, 이제는 '저 사람은 무슨 생각으로 이렇게 행동하는 걸까' 그 인물의 타당성이 궁금해지더라"면서 "장 회장은 선과 악을 구분하기보다 나의 목표를 향해 가장 확실하게 걸어가는 게 내 인생이고, 그 외의 것들은 쳐내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비겁한 게 아니고 솔직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예수정은 "어떤 한 인물의 인생의 서사를 생각하며 연기한다는 점에서 배우는 탐구하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맡은 인물을 연구하는 과정은 고독의 시간일 터. 그는 이 고독을 기꺼이 받아들인다고 했다.

예수정은 '나무 사이를 거쳐 수많은 나라를 지나온 바람, 아침, 밤, 이런 자연들은 우리가 끼어들 수 있도록 허용한다'라는 독일의 시인 릴케의 말을 인용하며, "고독을 두려워할 필요 없다. 혹시 이 차가운 겨울에 고독을 느낀다면, 막연한 불안감은 꼭 없어질 것"이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예수정은 연극 '과부들' '밤으로의 긴 여로' '화전가' 등의 무대에 오르며 권위 있는 상을 휩쓸었다. 2000년대 들어서는 영화 '도둑들' '부산행' '신과함께: 죄와 벌' 등과 드라마 '비밀의 숲'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원더우먼'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2020년 주연을 맡은 영화 '69세'를 통해 관객들에게 인간의 존엄성이라는 깊은 화두를 던지며 '제21회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연기상을 수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예수정 2022.12.07 (사진=브라보 마이 라이프)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