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감원장, 해외투자자에 "주주환원은 금융사 자율 의사결정 존중"

등록 2022.12.08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내 은행지주 해외투자자 대상 온라인 간담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8개 금융지주(KB·신한·하나·우리·농협·BNK·DGB·JB) 이사회 의장들과의 오찬 간담회를 마치고 가진 백브리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1.14.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8일 국내 은행지주의 주요 해외투자자들에게 "배당 등 주주환원 정책에 관해서는 잠재적 위험을 감안해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는 범위내에서 금융회사의 자율적인 의사결정을 존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본원에서 국내 은행지주 해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금융서비스 가격의 경우에도 과도한 시장 변동성으로 인한 시스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경우 외에는 시장원리에 따라 결정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금감원은 전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 원장은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계속됨에 따라 한국에서도 자금시장의 불안이 있었으나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를 통해 안정을 찾아가고 있으며 금융산업도 현재 양호한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금융산업에 대한 시장의 평가를 제고할 수 있도록 금융규제 및 감독업무 혁신 등 감독행정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금감원 업무혁신 로드맵(FSS, the F.A.S.T.) 프로젝트의 주요 내용을 설명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금융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감독행정 개선을 일관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점과 함께 한국 금융산업에 대한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해서는 금융회사와 시장의 자율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달 14일 은행지주 이사회 의장 간담회에서 금감원이 해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국의 감독제도를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해달라는 건의가 나온 데 따른 후속 조치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