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쿨존 교통안전 개선대책 현장 실행력 높인다

등록 2023.08.02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행안부, 지자체 공무원 대상 설명회 개최

[서울=뉴시스] 서울 강남구 세곡동 스쿨존 인근 교통사고 현장에 추모 물품이 놓여있다. 앞서 이곳에서는 초등학생이 건널목에서 길을 건너다 직진하던 버스에 치여 사망했다. 사고 지점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10여m 떨어진 곳이다. 2022.12.20.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서울 강남구 세곡동 스쿨존 인근 교통사고 현장에 추모 물품이 놓여있다. 앞서 이곳에서는 초등학생이 건널목에서 길을 건너다 직진하던 버스에 치여 사망했다. 사고 지점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10여m 떨어진 곳이다. 2022.12.20. mangusta@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행정안전부는 오는 3일 지방자치단체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안전 개선대책'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정부가 마련한 대책의 현장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행안부는 대책의 추진 배경과 주요 과제를 전반적으로 설명한다. 이 대책은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을 막기 위해 방호울타리 설치 확충,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 의무화 추진,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한 중앙부처 협의체 운영 등의 내용이 담겼다.

경찰청과 교육부에서는 신규 도입 교통안전시설과 초등학교 주변 안전한 통학로 조성사업에 대해 각각 설명하고 지자체의 협조를 구한다.

도로교통공단은 내년부터 의무화되는 스쿨존 실태조사에 대해 안내한다.

부산시는 자체 수립한 '어린이 통학로 종합 안전대책'을, 대구 수성구에서는 '안심 통학로 조성사업'을 각각 발표한다.

박명균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더 이상 교통사고로 아이들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없도록 교통안전망을 더욱 견고히 해 어린이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만들겠다"며 "정부는 이번 대책이 현장에서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