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호진 1차관, 주한 러시아대사 초치…북러 군사협력 중단 촉구

등록 2023.09.19 19:15:11수정 2023.09.19 21:4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엄중 입장 전달…안보리 결의 준수 촉구

"안보 중대 위협행위, 한러 관계도 부정"

[서울=뉴시스]장호진 외교부 1차관은 19일 안드레이 보르소비치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3.09.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장호진 외교부 1차관은 19일 안드레이 보르소비치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3.09.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은 19일 안드레이 보르소비치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하고 최근 북러간 군사협력 움직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장 차관은 이날 오후 쿨릭 대사를 서울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러 계기 북러간 무기거래와 군사협력 문제 논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엄중한 입장을 전달하고, 러시아가 북한과의 군사협력 움직임을 즉각 중단하고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장 차관은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한 상임이사국이자 국제 비확산 체제 창설을 주도한 당사국 중 하나인 러시아가 책임 있게 행동해야 할 것임을 지적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며 우리 안보를 중대하게 위협하는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와 공조하여 분명한 대가가 따르도록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며, 그와 같은 행위는 한러 관계에도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쿨릭 대사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주의 깊게 들었으며, 이를 본국 정부에 정확히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