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여사, '한가위 인 뉴욕' 행사장 찾아 부산 엑스포 유치 힘 보태

등록 2023.09.20 05:35:42수정 2023.09.20 05:3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현지 한인 문화 스타트업·소상공인 격려

수제가구·전통차 등 외신기자들에 소개

'부산 포차'서 엑스포 후보지 부산 매력 홍보

[뉴욕=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가나 정상 오찬에 참석해 있다. (공동취재) 2023.09.20. photo1006@newsis.com

[뉴욕=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가나 정상 오찬에 참석해 있다. (공동취재) 2023.09.20. photo1006@newsis.com


[뉴욕=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삼성 837에서 열린 '한가위 인 뉴욕(Hangawi in New York)' 행사장을 찾아 한국의 대명절인 추석과 세계 박람회 후보지인 부산의 매력을 알리는데 힘을 보탰다.

한국방문의해위원회 명예위원장이기도 한 김 여사는 뉴욕 현지에서 활동하는 한인 문화 스타트업과 소상공인들을 격려하고 한국의 전통 문화를 소개하면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럽과 아시아 등 각지 외신 기자들과 뉴욕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 여사는 외신 기자들과 함께 수제가구, 전통차, 공예품 등 한인 스타트업 팝업을 함께 둘러보며 송편, 수정과 등 추석 음식을 소개하기도 했다.

또 '부산 포장마차'에 들러 갈비, 해물파전, 떡볶이 등 음식을 먹어보며 엑스포 개최 도시로서의 부산의 매력을 알렸다.  김여사는 윤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을 위한 뉴욕 순방에 동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