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수부,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시상식 개최

등록 2023.10.25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카메라 렌즈로 우리 바다…우수작 50점 선정

[서울=뉴시스]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대상 '천일염 작업'.(박승철씨 작품)

[서울=뉴시스]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대상 '천일염 작업'.(박승철씨 작품)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한국해양재단(이사장 문해남), 해양환경공단(이사장 한기준)과 함께 오는 26일 서울 인사동 마루아트센터에서 '제18회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은 사진을 통해 해양의 의미와 가치, 해양환경문제의 중요성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2006년부터 개최돼 왔다. 올해는 4월 12일부터 7월 31일까지 공모가 진행됐다. 예심과 본심, 공개검증 및 수상 후보자 대면평가를 거쳐 총 2231점의 접수작 중 최종 50점의 우수작이 선정됐다.

대상에는 신안 태평염전의 모습을 생동감 있게 담은 '천일염 작업'이 선정됐다. 이 외에도 금상 2점, 은상 3점, 동상 4점 등 총 50점의 작품이 선정돼 상장과 소정의 상금을 받는다.

우수작들은 한국해양재단 누리집 해양사진대전 수상작 관람 게시판(갤러리)에서 볼 수 있다. 서울·세종·목포·부산·포항·강릉 등 6개 지역에서 진행되는 순회전시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우리 바다를 주제로 하는 해양사진대전에 예년보다 많은 작품을 출품하며 관심을 보여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더 많은 분들이 우리 바다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느끼고 공감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