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오세훈 시장, 엄동설한에 장애인 일자리까지 빼앗아"

등록 2023.11.16 17:39:31수정 2023.11.16 20:0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시, 권리중심 일자리 예산 폐지…일자리 400개 소멸 위기"

"오 시장, 장애인들이 노동 통해 회복한 자존감 무너뜨리려 해"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321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종배 시의원의 시정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1.16. km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321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종배 시의원의 시정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1.16. kmn@newsis.com


[서울=뉴시스]조성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시가 내년도 예산에 '권리중심 중증장애인 맞춤형 공공일자리(권리중심 공공일자리)' 사업을 반영하지 않은 것과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은 엄동설한에 장애인 일자리까지 빼앗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서울시가 내년도 권리중심 공공일자리 예산을 폐지해 장애인 일자리 400개가 없어질 위기에 놓였다"면서 "오 시장은 장애인들이 노동을 통해 회복한 자존감, 세상과 소통해 온 일자리를 무너뜨리려고 하느냐"고 꼬집었다.

안 대변인은 "서울시가 2020년 12억원을 들여 시작한 권리중심 공공일자리는 작년 58억원으로 확대 돼왔다"면서 "지난 3년 간 아무 문제 없이 진행됐는데 왜 돌연 폐지하려고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권리중심 공공일자리에 대해 "한국에 장애인 권리 향상과 관련한 캠페인이 부족하다는 유엔 권고에 따라 만들어졌다"고 소개하며 "오 시장은 장애인들의 자존감을 짓밟고 장애인들과 세상 간 소통을 끊은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서울시는 일자리를 잃은 장애인들이 새로 도입되는 '장애 유형 맞춤형 특화 일자리'를 통해 다시 일할 수 있어 문제 될 것이 없다고 강변했다"며 "그러나 서울시가 제시한 업무는 장애인들이 수행하기 어려울뿐더러 일자리 수도 줄어 현실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을 재취업시킬 생각이라면 왜 굳이 기존 사업을 폐지하느냐"고 덧붙였다.

안 대변인은 서울시가 장애인들의 노동할 권리를 빼앗는 동안, 경기도 등 다른 지자체들은 오히려 권리중심 공공 일자리를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오세훈 시장은 장애인 탄압을 당장 멈추고 내년도 권리중심 공공일자리 예산을 복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eat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