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방암 진단 정확도" AI vs 전문의, 비교해보니…결과는?

등록 2023.11.23 10:15: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유럽 영상의학 학술지 게재…AI 역할론 재조명

1차 판독 전문의 판독·암 발견율 등 비교 공개

[서울=뉴시스] 23일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은 유방촬영술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의 암 진단 능력이 1차 판독 전문의와 유사하거나 더 나은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유럽 영상의학 학술지 ‘유럽 방사선학(European Radiology·IF 7.0)’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사진=루닛 제공) 2023.11.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23일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은 유방촬영술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의 암 진단 능력이 1차 판독 전문의와 유사하거나 더 나은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유럽 영상의학 학술지 ‘유럽 방사선학(European Radiology·IF 7.0)’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사진=루닛 제공) 2023.11.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은 유방촬영술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의 암 진단 능력이 1차 판독 전문의와 유사하거나 더 나은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유럽 영상의학 학술지 ‘유럽 방사선학(European Radiology·IF 7.0)’에 게재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남덴마크대학교 임상연구과 요한 퀼 박사와 모하마드 탈랄 엘하킴 박사 및 연구팀은 2014년 8월부터 2018년 8월까지 덴마크 남부 지역에서 진행된 24만 9402건의 유방촬영술 사례를 분석했다.

현재 유럽에서는 유방암 검진 시 영상의학과 전문의 두 명이 판독을 진행하도록 권고하는 가운데, 연구팀은 루닛 AI 솔루션과 1차 영상의학 전문의의 결과를 비교해 AI의 암 진단 능력을 평가했다.

루닛 AI 솔루션은 1차 판독 전문의들의 평균 민감도(암 환자를 암 환자로 판정할 확률)를 임계값으로 적용한 AI 모델이하 AIsens모델)과 1차 판독 전문의들의 평균 특이도(암 환자가 아닌 일반인을 암이 아닌 것으로 판정할 확률)를 임계값으로 적용한 AI 모델((이하AIspec모델)로 사례들을 판독했다. 임계값을 초과하는 경우 암 추가 검사를 위해 환자를 다시 소환하는 ‘리콜’ 대상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AIsens 모델은 1차 판독 전문의보다 특이도(97.5% 대 97.7%)와 양성예측값(17.5% 대 18.7%)이 약간 낮았으나, 리콜률은 더 높았다(3.0% 대 2.8%). 이는 AI가 유방 이상 징후를 거의 놓치지 않으며, 더 많은 잠재적 암 사례를 식별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AIspec 모델은 전문의와 유사한 정확도 결과를 보였다. 또한, AIsens, AIspec 모델 모두 전문의보다 암을 적게 발견했지만(AIsens 1166건,AIspec 1156건, 전문의 1252건), 유방촬영술 검사 주기 사이에 발생한 간격암은 약 3~4배 더 발견했으며(AIsens 126건, AIspec 117건, 전문의 39건), 유방암 및 다른 암종도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이중 판독 과정에서 AI가 전문의의 1차 판독을 보조하거나 대체할 가능성을 보여주며, AI의 적용이 암 검출률을 더욱 높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루닛은 전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유럽에서 영상의학과 전문의 부족 문제가 지속되는 가운데, AI 도입에 대한 수요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 결과는 AI가 암 검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것"이라며 "루닛은 전 세계 의료진의 부담을 줄이고 환자에게 보다 정확한 진단을 제공하기 위해 AI 성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