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년 전세계 치과의사 서울로…'오스템월드미팅' 열린다

등록 2023.11.23 11:08: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치과 학술 심포지엄 '오스템미팅 2023 서울' 성료

中·인도·러시아·베트남 등 법인별 '오스템미팅' 개최

[서울=뉴시스] 23일 오스템임플란트는 오스템월드미팅이 2014년 부산 이후 10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사진=오스템임플란트 제공) 2023.11.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23일 오스템임플란트는 오스템월드미팅이 2014년 부산 이후 10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사진=오스템임플란트 제공) 2023.11.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내년에 국제 치과 학술 축제인 오스템월드미팅이 서울에서 개최된다. 오스템월드미팅이 서울에서 열리는 건 2011년 이후 13년 만이다.

23일 오스템임플란트는 오스템월드미팅이 2014년 부산 이후 10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스템임플란트는 "내년 4월 27일과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행사를 위해 한국은 물론 유럽, 미국, 일본, 뉴질랜드 등 다양한 국가의 치과 이론 및 임상 대가들을 강연진으로 섭외했다"며 "일찌감치 실무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최신 치과 임상 정보를 국내외로 전파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최근에는 서울 강서구 마곡 중앙연구소 사옥에서 치과 학술 심포지엄인 ‘오스템미팅 2023 서울(Osstem Meeting 2023 Seoul)’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틀 간 진행된 ‘오스템미팅 2023 서울’에 1000여 명에 달하는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 치과기공사 등이 현장 참가했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자체 치과 포털인 덴올(DENALL)을 통해 다국어로 송출된 현장 중계 영상의 조회수는 12만회에 달했다.

2004년부터 시작된 ‘오스템미팅’은 코로나19 팬데믹이 덮친 2019년을 제외하고 매년 개최되며 치과계를 대표하는 학술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2020년 덴올TV 개국과 함께 온라인 중계 인프라가 구축되면서 해외 치과의사들까지 참여 인원이 대폭 늘었으며 2021년부터는 연 2회로 행사 횟수가 늘었다.

오스템미팅은 매회 당대의 최신 치과임상 트렌드를 다룬다. 이번 행사에서는 ‘Short & Narrow Implant’를 주제로 심하게 흡수된 악골, 순(협)설로 좁은 골폭, 근원심으로 부족한 공간 등 임플란트 치료의 장애 요소를 극복하기 위한 논의가 이뤄졌다.

오스템미팅은 한국뿐 아니라 오스템임플란트가 진출한 해외 곳곳에서 정기적으로, 지속적으로 열리고 있다. 올 하반기에도 카자흐스탄(60여 명 참석), 싱가포르(400여 명 참석), 중국(1200여 명 참석), 인도(750여 명 참석), 러시아(260여 명 참석), 방글라데시(230여 명 참석), 베트남(440여 명 참석), 필리핀(240여 명 참석) 등에서 현지법인 주최로 오스템미팅이 진행됐다.

오스템미팅이 국가 및 법인 단위의 행사라면 '오스템월드미팅'은 전 세계 치과의사들이 총집결하는 국제 학술 행사다. 2008년 서울에서 처음 열렸고 이후 방콕, 베이징, LA, 로마, 모스크바, 도쿄 등 전 세계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매년 행사가 진행됐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올해 5월 튀르키예의 경제수도 이스탄불에서 3년 만에 재개된 오스템월드미팅에는 32개국, 1200여명의 치과의사들이 몰렸다"며 "국제 치과 학술 심포지엄으로서 변함없는 위상을 과시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