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골에 농막 짓고 성매매 광고 사이트…75억 챙긴 IT전문가 검거

등록 2023.11.30 10:00:00수정 2023.11.30 11:17: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컴퓨터 프로그램 회사 동료와 운영 공모해

사람 접근 힘든 농막서 6년간 사무실 사용

[수원=뉴시스] 양효원 기자 = 불법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운영, 수십억 원을 챙긴 IT 전문가가 시골 외진 곳에 직접 지은 농막 모습.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2023.11.30. hy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양효원 기자 = 불법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운영, 수십억 원을 챙긴 IT 전문가가 시골 외진 곳에 직접 지은 농막 모습.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2023.11.30. hy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양효원 기자 = 시골 외진 곳에 직접 농막을 짓고 불법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운영, 수십억 원을 챙긴 IT 전문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총책 A(50대)씨와 사이트 관리자 B(40대)씨, 자금 인출책 C(40대)씨 등 관련자 5명을 검거하고 성매매처벌법 위반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등 혐의를 적용해 3명을 구속 상태로, 나머지 관련자를 불구속 상태로 검찰 송치했다.

30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A씨 등은 2017년부터 올해까지 6년간 전국 5482개 업소와 제휴를 맺고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운영, 매월 20만 원 상당 광고비를 받아 모두 75억7000민 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 사이트에 가입된 회원은 32만 명에 달한다.

총책 A씨와 관리자 B씨는 컴퓨터 프로그램 회사 동료 사이로, 회사가 어려워지자 퇴사한 뒤 불법 사이트 운영을 공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서울 중구와 경북 영천에 각각 사무실을 두고 성매매 알선·광고 사이트를 만들어 운영했다.

특히 총책 A씨는 사람이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시골 외진 곳에 직접 농막을 짓기도 했다. 그는 농막에 물과 음식 등 장기간 숙식을 해결할 수 있는 시설에 더해 컴퓨터, 노트북, 외장하드 등을 갖추고 사무실로 운영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IP 추적을 피하고자 해외 서버 대여 업체를 이용하고, 범죄수익금 인출과 세탁을 위해 전문 자금세탁조직에 매월 3000만 원 수수료를 지급하며 범죄 수익금 인출을 의뢰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사용된 대포계좌는 모두 22개에 달한다.

A씨 등은 철저한 '비대면' 방식으로 범죄수익금을 전달했다.

A씨는 성매매 업주에게 광고수수료를 지급할 대포통장 계좌를 알려줬다. 대포통장 계좌는 자금 세탁조직에서 제공했다. 이어 광고 수수료가 들어오면 세탁조직 인출책 C씨 등이 시중 은행을 돌아다니며 현금으로 인출하고 보관 장소인 '공유 사무실'에 가져다 놨다.

이렇게 놓인 범죄수익금은 관리자 B씨가 수거해 매월 초 대구에 있는 A씨에게 전달했다.

경찰은 범행 계좌 추적과 휴대전화 통신 확인 등 5개월간 수사를 벌여 A씨 등을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씨 주거지에서 현금 9억7000만여 원과 B씨 사무실에서 현금 1억 원을 발견, 10억7000만 원을 압수하기도 했다.

아울러 범죄수익금 65억 원에 대해 수원지법으로부터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 인용 결정을 받아 환수했다. 국세청에 과세자료를 통보할 예정이다.

A씨 등은 범죄수익금으로 주식 투자, 아파트·토지 매입, 고가 외제차량 구매 등 호화로운 생활을 누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성매매 광고 행위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사이트에 대해서는 관련기관과 협조해 즉각 폐쇄할 것"이라며 "일반인들이 불법 사이트에 가입해 이용할 경우 성매매 혐의로 처벌될 수 있다"고 말했다.
[수원=뉴시스] 양효원 기자 = 시골 외진 곳에 직접 농막을 짓고 불법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운영, 수십억 원을 챙긴 IT 전문가 일당이 범죄 수익금을 전달하는 모습.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2023.11.30. hy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양효원 기자 = 시골 외진 곳에 직접 농막을 짓고 불법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운영, 수십억 원을 챙긴 IT 전문가 일당이 범죄 수익금을 전달하는 모습.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2023.11.30. hy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hy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