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명시민 1만2천명, 기재부에 '도심 속 흉물 국유지 철거' 촉구 청원

등록 2023.11.30 17:53: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자발적 시민모임 '안전한 광명을 위한 시민모임' 2개월여간 시민서명

"하안동국유지, 도심 속 흉물·범죄 위험에 노출·시민 안전 저해"

서울시, 광명시와 도시개발 논의하다 기재부로 소유권 넘겨

2022년 1월, 기재부-광명시-캠코 '국유지개발 업무협약' 맺은 후 사업진척 없어

 [광명=뉴시스] 문영호 기자=광명시 하안동 740 일원 하안동국유지. 과거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과 여성근로청소년을 위한 서울시의 임대아파트(보람채아파트)가 있던 곳이지만, 지금은 폐쇄돼 도심 속 흉물로 남아있다.2023.11.30. sonanom@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명=뉴시스] 문영호 기자=광명시 하안동 740 일원 하안동국유지. 과거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과 여성근로청소년을 위한 서울시의 임대아파트(보람채아파트)가 있던 곳이지만, 지금은 폐쇄돼 도심 속 흉물로 남아있다.2023.11.30. sonanom@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명=뉴시스] 문영호 기자 = 경기 광명시민 1만2000여명이 8년 넘게 방치된 '하안동국유지' 건물의 조속한 철거를 요청했다.

국유지 내 건물 등이 방치돼 도심 속 흉물로 전락한 데다, 범죄 위험에 노출되는 등 시민 안전을 저해한다는 게 이유다.

하안동국유지는 하안동 740 일원 6만2301㎡(약 2만 평) 규모 부지다. 예전에는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과 여성근로청소년을 위한 서울시의 임대아파트(보람채아파트)가 있던 곳이다.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은 2017년 폐쇄됐고, 보람채아파트는 2015년 9월부터 비어 있다.

'안전한 광명을 위한 시민모임'은 30일 오전 11시 기획재정부에 광명시민 1만2909명의 서명과 함께 하안동국유지 철거를 요청하는 내용의 '광명시 하안동 국유지의 조속한 철거를 촉구하는 광명시민 청원서'를 제출했다.

안전한 광명을 위한 시민모임은 국유지 방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안동·철산동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결성한 단체다.

이들은 청원서에서 "하안동국유지는 광명시 핵심지역에 위치한 땅으로 40년 넘게 광명시민의 공간으로 활용되지 못한 역사를 지니고 있어, 시민을 위한 개발은 광명시민의 숙원사업"이라며 "개발사업이 지지부진해지면서 2만여 평에 이르는 땅이 도심 내 흉물로 방치돼 우범지역이 우려된다는 언론보도가 잇따르는 등 시민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캠코를 비롯한 기획재정부는 오랜기간 방치돼 있는 하안동 국유지에 대한 조속한 철거로 광명시민의 안전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청원했다.

하안동국유지는 지난 2021년 7월까지는 서울시 소유의 땅이었다.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1982~2017년)과 구로공단의 여성근로청소년을 위해 지은 보람채아파트(1986~2015년)를 운영했지만,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 폐쇄 이후 빈 채로 방치하다 2021년 7월 기재부-서울시간 토지교환 절차가 진행돼 국유지로 전환됐다. 지금은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관리하고 있다.
하안동 국유지 위치도 *재판매 및 DB 금지

하안동 국유지 위치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부지는 광명시민의 입장에서는 얄궂은 곳이다. 2017년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 운영 종료 이후, 서울시가 민간에 매각해 주택공급을 추진하려 했지만 광명시가 교통난과 학교부족 등의 도시문제를 우려해 반대의사를 피력하자, 두 시가 부지활용 방안을 함께 논의하던 곳이다. 하지만 서울시가 기재부와 협의해 국유지로 전환시키면서 그동안의 논의는 물거품이 됐다.
안전한 광명을 위한 시민모임 김성동 대표(사진 오른쪽)가 30일 기획재정부 관계자(사진 왼쪽)에게 청원서와 시민서명부를 제출했다.(사진=시민모임 제공)2023.11.30. sonanom@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안전한 광명을 위한 시민모임 김성동 대표(사진 오른쪽)가 30일 기획재정부 관계자(사진 왼쪽)에게 청원서와 시민서명부를 제출했다.(사진=시민모임 제공)2023.11.30. sonanom@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광명시는 기재부에 해당부지에 대한 국유지 개발사업 대상지 선정을 요청, 국유재산정책심의를 거쳐 지난 2021년 12월 14일 개발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는 기쁨도 누렸다. 이듬해인 2022년 1월 14일에는 기재부, 광명시, 캠코가 국유지 개발 업무협약을 맺으면서 사업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하지만 업무협약 이후 현재까지 사업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고, 하안동국유지는 시설 방치 등으로 시민들이 우범화를 걱정하는 공간으로 전락했다.

안전한 광명을 위한 시민모임 김성동 대표는 "하안동국유지는 동네에서는 너나할 것 없이 걱정하는 곳이었다. 처음 한 두명이 모여서 이걸 어떻게 해야하지 않겠냐고 의견을 나눴는데 금세 사람들이 모였다"며 "지난 9월부터 2개월간 서명을 받았다. 어제 마지막 한 명 서명을 받고 오늘 기재부를 방문했다"며 그동안의 과정을 설명했다.

김 대표는 "광명시의 최고 중심지에 있는 땅이지만 40년이 넘도록 광명시민을 위해 사용하지 못했고, 지금은 방치돼 도심 흉물로 전락해 시민들의 걱정거리가 됐다"며 "기재부가 나서서 하루라도 빨리 흉물을 철거하고 광명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되돌려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ano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