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육아휴직·주택 여건 개선시…출산율 0.85명으로 증가"

등록 2023.12.03 12:00:00수정 2023.12.03 12:2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한국은행 '초저출산 및 초고령사회' 경제전망 보고서

임신부 대상 태교 출산교실 수업 현장.

임신부 대상 태교 출산교실 수업 현장.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청년 고용과 육아휴직 실사용 기간이 높아지고, 주택 가격과 도시 인구 집중도가 낮춰지는 등 출산 여건이 OECD(경제개발협력기구) 34개국 평균 수준으로 개선되면 출산율이 현재 0.78명에서 0.85명 높아질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양질의 일자리 확보와 함께 남성 및 중소기업의 육아 휴직 사용을 늘리는 등의 정책 대응이 필요하다는 진단이다.

한국은행은 3일 '초저출산 및 초고령사회:극단적 인구구조의 원인, 영향, 대책'이란 주제로 경제전망보고서를 발간했다. 작성자는 황인도 한은 경제연구원 거시경제연구실장 등 12명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출산율은 2021년 기준 OECD 최저로 홍콩 제외 시 세계 최저 수준이다. 특히 2002년부터 1.3명 미만이 21년째 지속되면서 지속 기간에서도 심각한 수준이다. 인구 구조 고령화 역시 전세계 1위 속도로 진행 중이다.

한은은 저출산·고령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경우 '성장'과 '분배' 양면에서 큰 어려움을 예상했다. 특히 성장의 경우 효과적 정책 대응이 없는 경우 2050년대에 0% 이하 성장세를 보일 확률은 68%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은은 초저출산의 주요 원인으로 '청년'이 느끼는 높은 '경쟁압력'과 고용·주거·양육 측면의 '불안'을 지목하면서 출산율이 0.2명 높아질 경우 2040년대 잠재성장률은 0.1%포인트 올라가는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은 우리나라의 출산 여건이 OECD 34개국 평균 수준으로 개선될 경우 출산율은 지난해 말 0.78명에서 0.85명만큼 높아질 수 있다고 분석하면서 시나리오별로 출산율 변화를 제시했다.

먼저 GDP대비 가족 관련 정부지출 규모(1.4%)를 OECD 34개국 평균 수준(2.2%)으로 높일 경우 합계출산율은 0.055명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육아휴직 실이용기간이 OECD 34개국 평균 수준으로 늘어나면 출산율이 약 0.096명 증가할 것으로 봤다. 우리나라의 법정 육아휴직 기간은 2020년 기준 52주로 OECD 평균 65.4주에 비해 짧지 않지만, 실제 사용이 적다. 실제 이용기간은 10.3주로 OECD 34개국 평균 61.4주에 비해 크게 낮다.

청년층 고용률(58.0%)이 OECD 34개국 평균수준(66.6%)까지 높아질 경우에는 출산율이 0.12명 높아진다고 봤다. 또한 도시 인구 집중도(431.9)가 OECD 34개국 평균 수준(95.3)으로 낮아지면 출산율이 0.41명 오르고, 2019년 한국의 실질 주택 가격이 2015년 수준으로 안정화되면 출산율은 0.002명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은은 고용·주거 불안과 경쟁압력을 낮추려면 '구조정책'이 절실하다고 봤다. 신성장 산업을 육성하고 특히 '노동시장 이중구조'를 완화하고, '수도권 집중 현상을 완화'하고, 주택 가격 안정화도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실장은 "남성의 육아 분담이 높아져야 출산율이 높아진다"면서 "육아휴직 사용률을 높여야 하며 특히 남성 및 중소기업 근로자의 사용률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