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취준생 주목"…올해 지방 공공기관 8700여명 신규채용

등록 2024.02.12 12:00:00수정 2024.02.12 12:2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채용규모 1위 기관은 서울교통공사…올해 344명 선발

청년 체험형 인턴 1317명 채용…작년보다 4.2% 증가

행안부 "채용실적 따라 경영평가 때 가점 부여 검토"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18일 대구 수성구 SW 융합테크비즈센터(DNEX)에서 열린 ‘2023 청년굿잡 일자리 박람회’를 찾은 취업 준비생들이 채용알림판을 살펴보고 있다. 2023.10.18.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18일 대구 수성구 SW 융합테크비즈센터(DNEX)에서 열린 ‘2023 청년굿잡 일자리 박람회’를 찾은 취업 준비생들이 채용알림판을 살펴보고 있다. 2023.10.18. lmy@newsis.com

[세종=뉴시스]성소의 기자 = 올해 지방 공공기관에서 8765명을 신규 채용한다. 주요기관 중 서울교통공사가 344명을 선발해 채용 규모가 가장 크다.

12일 행정안전부가 각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방 공공기관 996개의 신규 채용 계획을 취합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해 채용계획(8274명) 대비 5%(491명) 증가한 수준이다.

유형별로 보면 지방공기업(159곳)은 5039명을, 지방출자·출연기관(837곳)은 3726명을 채용한다. 지방공기업의 경우 정규직 비중은 73.9%(3722명), 청년 체험형 인턴 비중은 26.1%(1317명)로 선발한다.

기관별로 보면 서울교통공사가 344명을 선발해 채용규모가 가장 크다. 그 다음으로 서울의료원(247명), 경기도의료원(195명), 세종도시교통공사(146명), 아산시시설관리공단(48명) 순으로 채용 규모가 컸다.

올해 청년 체험형 인턴은 지난해보다 4.2% 증가한 1317명을 채용한다. 기관별로 보면 서울교통공사 160명, 광주광역시관광공사 53명, 경기주택도시공사 30명 등을 선발한다.

고졸 인재 채용은 총 190명을 계획 중이다. 서울교통공사에서 50명, 아산시설관리공단에서 17명 등을 뽑는다.

행안부는 지방 공공기관의 채용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경영평가 때 채용 관련 가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채용 실적이 우수한 기관에는 표창을 수여하는 등 혜택도 강화할 계획이다. 지방 공공기관들의 채용 계획을 분기별로 점검해 이행을 독려한다.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해에는 지방 공공기관에서 총 1만1535명을 선발했다. 당초 계획(8274명)보다 약 39.4%를 더 많이 뽑은 것이다.

구체적인 기관별 채용 시기와 인원 등은 ‘지방공공기관 경영정보 통합공시(클린아이)’와 지방공공기관별 홈페이지 채용정보 등에 공지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