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수도권·대구 등 총선 출마지 5~6곳 검토"

등록 2024.02.12 10:54:31수정 2024.02.12 12:38: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낙연, 출마 바라는 목소리 커질 듯"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세종시 대평동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을 상대로 길거리 정책홍보를 하고 있다. 2024.01.31.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양향자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세종시 대평동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을 상대로 길거리 정책홍보를 하고 있다. 2024.01.31.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2일 4·10 총선 출마 지역과 관련, "대여섯 군데로 추려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5~6곳에는 수도권이 많고, 대구 가능성도 열어놓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총선 출마 지역 결정 시기에 대해 "아마 지도부급 인사들은 후보 등록일을 앞두고 전략적 판단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개혁신당·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의 합당 과정과 관련, "당초 당명과 지도체제 등을 여론조사 경선으로 정하자고 제안했는데 다른 세력들이 난색을 표한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와 공동 대표 체제를 구성한데 대해선 "새로운미래 측의 지지층에서도 당연히 어느 정도 외견상 만족할 만한 부분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제3지대와의 합당 발표 후 개혁신당 당원들의 탈당이 이어지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예를 들어 '최고위 구성에서 과거 민주당 출신 인사들이 셋을 가져가고, 우리는 하나를 가져간 형태로 했느냐'는 얘기도 있지만 최고위 내에서 어디 출신이라는 것 때문에 의견 합치도가 갈리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개혁신당 측에서 봤을 때는 합리적으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구조가 확실히 수립됐다"며 "또 후속 인선에서 개혁신당 김철근 사무총장이 그대로 사무총장을 하고, 허은하 전 의원이 수석대변인, 이기인 경기도의원이 대변인 역할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낙연 대표의 출마 가능성에 대해 "이 대표와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해보지 못했지만, 당원이나 지지층에서 출마를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국민의힘 잔류를 결정한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 "국민의힘이 유 전 의원에게 역할을 부여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도권 지역구 공천장을 주는 것이 현실적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