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변의 고질라 알?…대형 쇠공의 정체는(영상)

등록 2023.02.26 06:00:00수정 2023.02.26 06:25: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일본의 한 해변으로 쓸려온 커다란 쇠공의 정체가 무엇인지 몰라 갖가지 억측이 나돌고 주민들은 혼란에 사로잡혔다. 출처: 트위터 @XMiS10C4M6QthSG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의 한 해변으로 쓸려온 커다란 쇠공의 정체가 무엇인지 몰라 갖가지 억측이 나돌고 주민들은 혼란에 사로잡혔다. 출처: 트위터 @XMiS10C4M6QthSG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광원 기자 = 일본의 한 해변으로 쓸려온 커다란 쇠공의 정체가 무엇인지 몰라 갖가지 억측이 나돌고 주민들은 혼란에 사로잡혔다.

23일(현지시간)BBC·CNN 등은 일본 시즈오카현 하마마쓰시의 한 해변에서 발견돼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정체모를 커다란 쇠공을 지역 공무원들이 기중기를 동원해 치웠다고 전했다.

하마마쓰씨 공무원은 “일정기간 쇠공을 보관한 뒤 처분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많은 사람들은 공무원들이 왜 쇠공의 정체를 정확하게 밝히지 않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이번 주 초부터 해변에 나타난 미스터리한 쇠공을 두고 고질라 알이다, 계류 부표다, 외계에서 왔다는 등 온갖 억측이 나돌자 경찰이 나섰다.

경찰은 폭발물 처리반까지 동원해 해변에서 쇠공을 조사했다.


당국은 쇠공 주변 출입을 막고 X레이 검사까지 했지만 위험하지 않다는 것 외엔 쇠공의 정체를 밝혀내지 못했다. 

한 공무원은 “하마마쓰의 모든 시민들이 쇠공의 정체를 궁금해 하고 우려도 했는데 이제 치워져서 안심”이라고 지역 언론에 말했다.

하지만 소셜 미디어에서는 정부가 왜 쇠공의 정체를 설명하지 않는지 계속 의문을 제기했다.

하마마쓰시 한 민간 기술연구소는 “쇠공은 외국에서 만들어진 부표로 보인다”고 말했다.

스코틀랜드 해양연구소의 해양학자인 마크 인올 교수는 쇠공 사진을 보자마자 즉각 정체를 알아봤다고 말했다.

그는 “바다에서 각종 기기를 띄울 때 사용하는 부표”라며 스코틀랜드 해안에서도 종종 발견된다고 말했다.

이어 “2차 세계대전 때 쓰이던 기뢰와 혼동할 수 있지만 기뢰에는 뾰족한 못이 튀어나와 있다”며 일반인은 모를 수 있지만 일본 당국이 부표를 바로 확인하지 못한 게 더 놀랍다고 덧붙였다

쇠공 자체만큼 일본 당국의 반응도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는데 전문가들은 그 배경에는 최근 북한이 잇따라 발사한 미사일의 영향도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주 토요일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에 반발해 발사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이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고, 이번 주 월요일엔 탄도미사일을 동해로 발사했다.
 
또 수요일엔 중국의 스파이 풍선 논란으로 중국과의 안보회의가 4년 만에 도쿄에서 개최됐다.

이런 지정학적 사건들이 잇따르면서 정체모를 쇠공을 두고도 일본사회에 안보 불안감이 확산됐을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