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3·1운동·임시정부100년]그날을 기억하자…유해봉환·기념관건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1 07:00:00
정부, 대규모 기념행사 준비·추진
3·1운동 재현에 세미나·문화·전시
각종 학술포럼 및 자료집도 발간
평화·번영 한반도, 남북사업 추진
미래100년 위원회 가동 교육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3·1운동 당시 모습. 2019.0101. (사진=국가기록원 제공)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도 마련됐다.

정부는 올해 나라를 위한 헌신을 기억·기념하기 위해 역사적 의미를 담은 기억의 공간 조성 등을 조성한다. 대한민국 100년의 발전을 성찰하고 미래 100년 비전 수립 등의 기념사업도 추진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지난해 7월3일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위원회는 이후 부처, 지자체, 민간 등 다양한 기관 간 협의와 국민 아이디어 공모 등을 거쳐 100주년 기념사업을 발굴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1일 "'자랑스런 국민, 정의로운 국가,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비전아래 3·1운동의 정신과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가치를 계승하기 위한 각종 기념사업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독립운동을 기억하고 기념하자

1일 위원회에 따르면 3·1절과 임시정부 수립기념일(4·11) 전후 온 국민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행사가 열린다. 전국 각지에서 3·1만세운동을 재현하는 행사가 진행된다. 지자체 행사와 연계해 '독립의 횃불'을 릴레이로 봉송한다.

미국 필라델피아에서는 제1차 한인회의를 재현하는 행사를 개최된다. 중국 상하이에서는 국회 주관 임시의정원 개원과 임시정부 수립을 기념하는 국제 세미나가 열린다. 일본 도쿄에서는 2·8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도 준비된다.

위원회는 애국선열의 독립정신을 선양함으로써 역사적 자긍심을 고취하는 사업도 펼친다.

일제 강점기 수형기록을 전수조사하고 추가 유공자 지정을 추진한다. 독립운동을 지원한 외국인의 공적을 발굴하고 그 가치를 재조명한다. 유관순열사 등 묘지가 미확인된 독립유공자의 묘지 확인을 위해 그 후손의 DNA를 확보한다. 국외 독립유공자 유해를 국내로 봉환하는 사업도 게속된다.

그간 독립유공자 후손이 사회적으로 소외됨에 따라 발생한 심리적 트라우마 등을 치유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한다. 독립운동, 독립유공자 등을 소재로 한 각종 문화콘텐츠를 제작한다. 한말 의병 활동에 관한 창극 '호남의병 혈전기' 제작과 이상화·이육사·윤동주·한용운의 삶과 문학을 재조명하는 '우국시인 현창 문학제' 등이 진행된다. 대한민국 역사 100년 동안 주요 인사를 다룬 미니다큐도 시리즈물로 제작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홍보탑 제막식에서 유관순, 김구, 안중근 등 순국선열을 대표하는 인물들을 재현한 동상 퍼포머들이 홍보탑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32018.12.20. (사진=뉴시스 DB)
국내에서는 효창공원 독립공원화,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 안동 임청각 복원 등을 통해 역사적 의미를 담은 기억의 공간을 조성한다. 국외에서는 중국 충칭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 러시아 우수리스크 최재형 전시관 개관, 일본 2·8독립선언 기념관 개선 등을 추진한다.

◇대한민국 100년의 발전과 성찰

위원회는 100주년 기념사업을 통해 민주공화국 100년의 역사를 성찰한다. 각종 학술포럼, 자료집 발간 등을 통해 3·1운동과 임시정부의 가치를 현대적 관점에서 재해석하는 사업에 나선다.

위원회는 3월 한국독립운동이 동북아 평화에 미친 영향 등을 주제로 국제학술포럼을 진행한다. 브루스 커밍스 미국 시카고대 석좌교수 등 세계 석학을 초청할 계획이다. 일반국민들이 3·1운동과 임시정부에 대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관련 자료를 데이터베이스(DB)화 하고 인포그래픽 자료집을 발간한다.

민주주의 발자취를 고취하기 위해 민주·인권·평화박람회를 개최하고 민주주의 역사 주제관을 설치한다. 임시정부 수립 이후 100년의 독립운동과 민주화의 역사를 주제별로 정리하기 위해서다. 민주화와 관련된 추모·체험·교육을 위한 민주·인권기념관 건립도 추진한다.
 
분단과 전쟁을 극복하고 발전한 역사를 조명하는 기념사업도 있다. 유엔군 참전의 날 행사 등을 통해 참전용사와 유가족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달한다. 산업기술 발전과 혁신을 이끈 100장면, 한국 해양 100년 테마전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100년을 돌아본다.

100년 역사 속에서 인권과 민주의 가치를 실천한 여성의 역할과 가치를 재조명한다. 판결문, 신문기사, 관보 등을 통해 여성 독립운동가를 추가 발굴하고 기념한다. 또 1960~1970년대 파독 간호사 등 산업화 과정에서 여성의 역할 복원에 관한 조사연구를 진행한다. 장기적으로 지난 100년의 역사 과정에서의 여성사를 고찰하고 전시·교육공간으로 여성사박물관 건립도 나선다.

소외됐던 재외동포를 지원하는 사업이 마련된다.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국적부여와 체류제도 개선 등 재외동포의 법·제도적 권익 향상을 추진한다. 일제에 강제동원된 조선인 노동자들의 거주 마을인 우토로에 기념관을 건립해 한일 우호와 평화의 가치를 계승하는 공간을 조성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3일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백범 김구 선생으로 분장한 배우 김종구가 1948년 4월 22일 남북연석회의에서 말한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를 재현하고 있다. 2018.07.03. (사진=뉴시스 DB)
◇국민과 함께 만드는 미래와 희망

위원회는 과거 100년의 성찰을 통해 미래 100년의 희망을 전망하기 위한 각종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국민대토론회, 정책연구, 국제학술대회 등을 통해 미래 100년의 비전을 설계한다. 2019년을 원년으로 새로운 미래 100년 비전을 고민하고 실천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한다. 가칭 '미래100년 위원회'를 마련한다.

참여·공정·평화를 지향하는 민주시민을 육성하기 위한 교육도 강화한다. 주권자로서의 민주시민 의식개선, 통일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 확산을 모색한다.

종전과 평화, 희망을 상징하는 평화공원과 조형물 조성방안을 마련한다. 서울 용산 등 외국군대가 지속적으로 주둔한 지역에 공모, 성금모금 등을 통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며 추진한다.
 
또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조성하기 위한 남북공동사업을 추진한다. 9월 평양공동선언문의 후속조치로 남과 북이 협의해 3·1운동 100주년 공동기념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반도 평화대장정 등 남북대학생 간 교류도 검토 중이며 공동 학술회의 또는 전시회도 연다.

위원회는 올해 안중근의사 탄생 140주년(의거 110주년)을 계기로 안중근의사 유해발굴, 독립운동 행적지 순례, 동양평화론 재조명 학술회의 등 공동사업 추진도 검토하고 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