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방부 "한일 레이더 갈등 '日주장 반박 영상' 마무리 작업 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3 11:18: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일본 방위성은 지난 20일 우리 해군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이 동해상에서 일본 해상초계기의 레이더 겨냥 논란과 관련해 초계기 영상을 28일 공개했다. 일본은 지난 20일 우리 해군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이 동해상에서 자국 해상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레이더를 가동했다고 비난하고 있지만, 우리 군 당국은 사격통제 레이더를 운용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는 상황이다. 2018.12.28. (사진=일본 방위성 유튜브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한일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일본 측이 주장하는 내용을 반박하는 동영상을 국방부가 조만간 배포할 예정이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3일 오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준비가 끝나는대로 (유투브에) 탑재할 예정"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가급적 빨리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기존에 (일본이) 공개한 영상에서 가지고 있는 문제와 국방부가 파악한 것에 대해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 방위성은 지난달 28일 일본 초계기가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면서 영문판 동영상을 별도로 제작해 유투브에 올리고, 이를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홍보했다.

특히 일본 방위성은 해당 영상에 대한 설명 글에서 "한국 해군의 함정이 화기 관제 레이더로 해상자위대 초계기를 조사(조준)하고 있다"고 일방적으로 주장해,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국방부는 제작 중인 영상에서 일본 측이 주장하고 있는 추적 레이더(STIR) 가동 여부에 대해 반박하고, 일본 초계기의 저공비행에 대해서도 지적하는 등 그동안의 한일간 논쟁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국방부는 영상을 별도 영문판으로도 제작해 외부에 배포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일본 방위성은 지난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해군 함정에 의한 사격통제레이더 조사 사안'이라는 제목의 13분8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일본은 같은 날 일본어 버전뿐 아니라 영문 버전 동영상도 제작해 유투브에 올렸다. 특히 일본은 영문 영상에서도 해상자위대(MSDF)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일본 해군'(Janpan navy)라는 용어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일본은 그동안 호출을 하면서 해군(Navy)이 아닌 해상자위대(MSDF)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2018.12.31. (사진=유투브 캡쳐) photo@newsis.com
다만 영상에는 광개토대왕함이 촬영한 일본 초계기의 모습은 담겨있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광개토대왕함의 정찰·감시 능력이 외부로 알려지는 것을 방지하는 한편, 영상으로 '레이더 갈등'이 확전되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한편 국방부는 전날 일본 아베 총리의 레이더 갈등과 관련한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1일 TV 아사히와 인터뷰에서 "화기관제 레이더(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사(조준)하는 것은 위험한 행위로, 재발방지책을 확실히 해 주기 바란다"며 "한국 측도 (이를) 받아들여주기 바란다"라고 말한 바 있다.

국방부는 "한일 국방당국간에 사실 확인을 위해 실무협의를 계속하자는 합의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동영상을 공개하고, 지난 1일 TV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고위당국자까지 나서서 일방적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는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함정이 일본 초계기에 대해 추적레이더(STIR)를 조사하지 않았다"며 "일본은 더 이상 사실을 왜곡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인도적 구조활동 중이었던 우리 함정에 대해 위협적인 저공비행을 한 행위에 대해 사과해야 할 것이며, 실무협의를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국방부의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국방부가 일본 측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초기에 언급을 자제하다가, 영상이 공개된 직후 강한 톤으로 나오는 등 일관성이 부족하다는 비판이다.

이에 대해 최 대변인은 "사안 발생했을 때 실무차원에서 객관적으로 협의하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지속적으로 일본이 사실을 호도하는 내용을 공개하고 발언함에 따라 맞춰서 대응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