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과대·과밀' 초등학교 18%, 초1 매일 등교 못한다

등록 2020.10.15 05: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교생 1000명 이상 '과대', 학급 30명 넘는 '과밀'

"매일 등교하면 학교 내 1m 거리두기 못 지킨다"

방역인력 부족 호소…"적어도 학년당 1명은 필요"

[서울=뉴시스]15일 시교육청이 최근 시내 초등학교에 안내한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 이후 학사운영 방안'을 보면, 과대학교, 과밀학급의 경우 '오전·오후반, 분반 등의 탄력적 학사운영으로 밀집도를 유지하면서 등교대상 확대 및 예외 운영이 가능하다'고 적혀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0.10.15.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15일 시교육청이 최근 시내 초등학교에 안내한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 이후 학사운영 방안'을 보면, 과대학교, 과밀학급의 경우 '오전·오후반, 분반 등의 탄력적 학사운영으로 밀집도를 유지하면서 등교대상 확대 및 예외 운영이 가능하다'고 적혀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0.10.15.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오는 19일부터 초등학교 1학년을 우선 매일 등교시키라는 원칙을 세웠으나, 서울 초등학교 18%는 과대학교, 과밀학급에 해당돼 초1 전원이 매일 등교를 할 수 없는 여건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시교육청이 최근 시내 초등학교에 안내한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 이후 학사운영 방안'에 따르면 과대학교이거나 과밀학급의 경우 3분의 2 밀집도를 따르도록 안내했다. 다만 '오전·오후반, 분반 등의 탄력적 학사운영으로 등교 대상을 확대하는 것은 가능하다.

학생이 너무 많은 과대학교와 과밀학급을 가르는 명확한 법적 기준은 없으나, 시교육청은 지난 1학기 코로나19 유행 이후 자체적으로 기준을 세웠다. 1개 반 학생 30명 이상인 경우 과밀학급, 전교생 1000명 이상이면 과대학교로 본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전체 602개 초등학교 중 전교생 1000명 이상인 과대학교는 102개, 한 반에 평균 30명 이상인 과밀학급 학교는 25개다. 중복되는 18개교를 제외하면 서울 전체 학교 중 109개교(18.1%)가 '초1 매일등교' 원칙에서 예외를 적용받게 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과대학교·과밀학급 중) 초1 학부모들이 자녀의 매일 등교를 원하는 학교는 가능할 수도 있다"면서 학교 자율임을 강조했지만 매일등교에 나설 실제 '과대·과밀'은 사실상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학생 간 1미터(m) 거리두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방역인력도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전교생 수가 1920명으로 서울에서 2번째로 많은 송파구 잠일초등학교는 이날까지 등교방식을 놓고 초1 학부모 대상 2차 설문조사를 벌인다. 매일 등교가 아니라 한 학급당 홀짝제로 격주 등교할지, 격일 등교할지를 묻는다.

이 학교의 격주 등교는 주5일씩 번갈아 가면서 학교에 가는 것이 아니라 학생 절반이 첫주 5일 중 3일을 등교하고 그 다음주는 2일 등교하는 방식이다. 오전·오후반은 교사들의 부담이 너무 커 선택지에서 제외했다.

잠일초 최문환 교장은 "1학년이 1개 반에 평균 35.5명이라 모두 등교하면 바짝 붙을 수밖에 없어 정말 위험하다"며 "급식도 1000명 정도가 4번에 나눠서 먹어야 하는데 이마저도 불안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과대학교에는 방역인력이 더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교육청은 초등학교에 서울시 '공공 청년일자리 사업'을 통해 학교당 2명을 지원했다. 학교 규모와 상관 없이 일괄 2명씩 지원하는 것이다.

잠일초의 경우 임시직인 1~2학년 청소도우미 2명에게 허락을 구해 방역인력 4명을 운용하고 있으나 이 마저도 부족한 상황이다.

최 교장은 "지금까지는 아이들이 적게 나왔으니 버텼지만 앞으로 걱정"이라며 "돌봄과 발열확인, 방역을 하려면 아무리 적어도 학년 당 1명씩 6명은 있어야 한다"고 했다.

거리두기 1단계에서 등교 밀집도를 3분의 2 이내로 유지하라는 지침이 유지되는 한 매일 등교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초등교장협의회 한상윤 회장(서울 봉은초 교장)은 "1000명 미만인 우리 학교도 1학년 4일 등교를 검토하고 있다"며 "3분의 2라는 상자 안에서만 생각하면 해법이 나올 수 없어 지침을 더 유연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