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7주간 300~400명 환자 발생…결코 안심할 상황 아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7 17:23:29
"지난 연말 4주 만에 400명→1000명 경험"
계절·거리두기·접종 등 긴장감 완화 우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온화한 봄날씨를 보인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휴일을 즐기고 있다. 2021.03.0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는 최근 7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00~400명대를 유지하고 있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지난 1월 중순부터 7주간 매일 300~40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서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3차 유행 발생 이후 1000명까지 치솟았던 주간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월 셋째주(1월17일~1월23일) 384명으로 감소했으나 최근 일주일(3월1일~3월7일) 381.1명까지 7주간 300~400명대를 오가고 있다.

이어 윤 방역총괄반장은 "지난 한 주간 하루 평균 국내 환자 수는 372명, 지역적으로는 수도권에서 295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전체의 80% 수준"이라며 "수도권은 언제든지 다시 유행이 확산될 수 있는 위험성이 존재한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주간 감염재생산지수는 현재 전국 모든 권역에서 1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면서도 "수도권은 지난주에 비해 거의 변화가 없다. 전반적으로 확산 추이가 정체돼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파력'을 나타내는 감염재생산지수는 1명의 확진자가 감염을 시키는 사람 수를 측정할 때 쓰인다. 감염재생산지수가 1이면 1명의 확진자가 최소 1명 이상에게 감염을 전파시킨다는 의미다. 이 수치가 1 이하로 떨어지지 않으면 감염 규모는 계속 증가하게 된다. 방역당국은 감염재생산지수 1 미만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제조업 사업장, 콜센터 등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보고되고 있다. 음식점이나 주거지에서의 가족·지인모임, 실내체육시설, 병·의원 등 지역사회의 집단감염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확진자 증가 요인에 대해 "3~4월 계절적 요인에 따른 이동량 증가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규제가 풀리는 부분이 있다"며 "또 접종 후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두 달 정도 시간적 격차가 존재하는데 그 사이 방역적 긴장도가 완화되면 환자 수가 증가한다"고 말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특히 수도권에 대해 "인구 밀집이 워낙 높고 이동을 하게 되면 상대적으로 많은 전파가 이뤄질 수 있는 지역적 특성이 있다"며 "3차 유행이 안정화되지 못한 상황에서 여전히 잠재된(무증상) 확진자가 있는 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지 않은가 판단한다"고 언급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지난해 연말 하루 평균 400명이던 환자 수가 4주 만에 1000명대로 상승하는 것을 경험한바 있다"며 "정체세를 보이고 있는 이번 3차 유행이 안정적으로 억제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