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2차 가해' 박원순 전 비서실장, 중기부 몫 '낙하산'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8 09:44:1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전 비서실장 중 1명인 오성규 전 비서실장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에서 조사를 마친 뒤 입구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0.08.17.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표주연 기자 =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을 빚은 오성규 전 비서실장이 경기도 산하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공모에 지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직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이사장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임명한다.

8일 중기부 등에 따르면 오 전 비서실장은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공모에 지원해 임용을 앞두고 있다.

오 전 실장은 2018년 7월부터 박 전 시장이 사망한 지난해 7월까지 비서실장을 지냈다. 지난해 12월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가 과거 박 전 시장에게 보낸 자필편지를 공개해 2차 가해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 또 같은 달 29일에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 결과와 관련, "고소인 측 주장이 거짓이거나 억지라는 게 확인됐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SNS에 올려 논란이 되기도 했다.

경기테크노파크는 경기도 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지역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 재단이다. 중기부, 경기도, 안산시가 공동 출자해 설립됐다.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임용 절차는 원장추천위원회의 추천→이사회 선임→중기부 장관의 승인과 경기도지사의 임명으로 이뤄진다.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임용에는 중기부가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사실상 중기부 장관이 추천하면 경기도 지사가 임명하는 구조다. 원장추천위원회는 9인으로 구성할 수 있다. 이 가운데 4명이 중기부 몫이다. 구체적으로 2명은 중기부 장관이 추천하는 인사, 1명은 중기부 담당과장, 1명은 지방중소벤처기업청 담당과장이 맡는다.

또 이사회의 경우 15명 중 중기부 지역기업정책관과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등 중기부 인사가 들어가 있다.

지난 5일 열린 이사회에서는 10명이 참석했는데, 이 가운데 9명이 오성규 전 비서실장을 차기 원장 선임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중기부 몫 이사들도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부 관계자는 "성추행 방조의혹 등에 대해 경찰이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상당히 오래전부터 진행되어 온 임용절차를 경찰 등의 결론까지 지켜본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yo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