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난달 주식·가상화폐 앱 순사용자 1011만…40대 가장 많아

등록 2021.03.09 09:06:07수정 2021.03.09 09:14: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추정해 발표

지난달 주식·가상화폐 앱 순사용자 1011만…40대 가장 많아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최근 주식과 가상화폐 투자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난달 관련 앱을 사용한 한국인이 1000만명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의 5분의 1이 위험자산 투자에 나선 셈이다.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은 한국인 만 10세 이상 안드로이드와 iOS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조사한 결과, 지난 2월 한 달 동안 사용자가 많은 상위 10개 주식/가상화폐 앱을 1번 이상 이용한 순 사용자는 1011만명으로 추정된다고 9일 발표했다.

또 사용자를 세대별로 보면 ▲10대는 2.4% ▲20대는 17.4% ▲30대 23.0% ▲40대 32.0% ▲50대 이상이 25.1%였다.

가장 많이 이용한 앱은 ‘키움증권 영웅문S’으로 323만명을 기록했다. 이어 ‘삼성증권 mPOP’ 184만명, ‘업비트’ 166만명, ‘미래에셋대우 m.Stock’ 163만명, ‘모바일증권 나무’ 160만명, ‘한국투자증권’ 153만명, ‘증권플러스’ 109만명, ‘KB증권 마블’ 104만명, ‘빗썸’ 102만명 등의 순이었다.
지난달 주식·가상화폐 앱 순사용자 1011만…40대 가장 많아

와이즈앱은 작년 11월부터 매달 주식/가상화폐 앱 사용자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가령 키움증권 영웅문S는 작년 11월에는 사용자가 208만명에서 올 2월에는 323만명으로 55% 증가했다.

삼성증권 mPOP은 작년 11월에는 사용자가 132만명에서 올 2월에는 184만명으로 39% 늘었다.

지난달 주식·가상화폐 앱 순사용자 1011만…40대 가장 많아

업비트는 작년 11월에는 사용자가 63만명에서 올 2월에는 166만명으로 163% 뛰었다.

미래에셋대우 m.Stock은 사용자가 작년 11월 118만명에서 올 2월에는 163만명으로 38% 확대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