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한국인의 밥상' 박완서 특집...'섭산적 샌드위치'→'간전'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12:01: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인의 밥상' 박완서 특집.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한국인의 밥상'이 박완서 작가 타계 10주기 특집을 준비했다.

오는 22일 오후 7시40분 방송되는 '한국인의 밥상' 최불암은 박완서의 작품이 탄생한 서재를 찾는다.

집필할 때 늘 가까이 두었다는 국어사전은 낡다 못해 표지가 다 해졌고, 책장 한쪽에 있는 1917년 출간된 근대 요리서 '조선요리제법'이 꽂혀있었다.

박완서 작가는 섬세하고도 예리한 문장만큼 맛에도 민감했다. 산문집 '호미'에서 '나는 맛있는 것을 먹고 싶은 건 참을 수 있지만, 맛없는 건 절대로 안 먹는다'고 고백한 것이 대표적 일화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원서의 딸 호원숙씨가 첫 아이를 출산하던 날, 아이를 낳으려면 기력이 있어야 한다며 만들어 먹였다는 '섭산적 샌드위치'부터 특별한 날이면 구하기도 힘든 소의 간을 구해다 부쳤다는 '간전'까지 밥상에 얽힌 일화가 공개된다.

박완서 작가를 그리워하는 또 한 사람, 그의 오랜 독자인 요리연구가 엄지아씨는 이번 방송에서 소설 '나목'에 자세히 묘사된 개성만두와 박완서 작가의 가족들이 그리워하는 간전을 재현한다.

'한국인의 밥상'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40분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