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두관, 문 대통령 향해 "큰 형님 앞으로 잘 하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2 14:49:09
"2012년 대선 경선 문 대통령 공격…죄송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9일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꽃길은 없었다' 출판기념회에서 김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6.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대권 도전에 나선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큰 형님 죄송하고 앞으로 잘하겠습니다"라고 사과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엊그제 '꽃길은 없었다' 출판기념회를 갖고 '다스뵈이다' 촬영에서 문 대통령에 보낸 영상 메시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12년 당시 저의 오판은 두 가지였다"며 "나는 어렵게 만들어주신 야권 최초의 경남도지사 자리를 버리고 나온 것과 또 다른 하나는 경선과정에서 원팀의 시너지를 만들기는커녕, 유력 주자였던 문 대통령을 공격했던 사실"이라고 회고했다.

김 의원은 "경남도민들께는 지사직 사퇴에 대해 기회가 있을때마다 사과를 드려왔지만 문 대통령께는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아, 근 10년간 이에 대해 말씀을 드리지 못했다"며 "10년 전의 일이 동지들에게도 여전히 기억되어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2022년 대선은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저 한명의 승리가 아니라 우리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뛰겠다"며 "부울경은 항상 저를 품어주신 어머니 같은 존재이며 민주당 승리의 요충지다. 항상 그랬듯이 부울경의 장수 역할을 해 반드시 민주당의 승리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