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탄소년단, 日 오리콘 '주간 스트리밍' 6주째 1·2위 독점

등록 2021.08.18 12:40: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뷔(왼쪽부터),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이 2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버터)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디지털 싱글 'Butter'(버터)는 2020년 8월 발매와 동시에 전 세계를 강타한 디지털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에 이은 BTS의 두 번째 영어 곡이다. 2021.05.2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버터(Butter)'와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로 일본을 제대로 강타하고 있다.

18일 오리콘이 발표한 최신 차트(8월23일 자 / 집계 기간 8월 9일~15일)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달 발매한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는 주간 재생수 970만7356회를 기록했다.

지난 7월 26일 자부터 5주 연속 '주간 스트리밍 랭킹' 1위에 올랐다. '퍼미션 투 댄스'의 누적 재생수는 8098만7690회다.

'주간 스트리밍 랭킹' 2위는 방탄소년단의 '버터'가 차지했다. '버터'의 주간 재생수는 901만7449회이고, 누적 재생수는 1억 8680만405회로 집계됐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지난 7월 19일 자부터 최신 차트까지 '주간 스트리밍 랭킹'에서 6주째 1위와 2위를 독점했다. 7월 19일 자 차트에서는 '버터'가 1위, '퍼미션 투 댄스'가 2위였다. 그 뒤부터는 5주 연속 '퍼미션 투 댄스'가 1위, '버터'가 2위에 랭크됐다.

'퍼미션 투 댄스' 인기는 오리콘뿐만 아니라 일본의 유명 라디오 방송 차트에서도 확연히 드러난다.

8월8일 자 도쿄 J-웨이브 '도키오 100'에서 3주 연속 1위를 유지한 것을 비롯해 오사카 FM802 '오사칸 핫 100' 3주 연속 1위, 홋카이도 FM 노스 웨이브 '삿포로 핫 100' 2주 연속 1위를 꿰찼다. 나고야 ZIP-FM '어팀 집 핫 100'에서도 1위(8월 15일 자)에 이름을 올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신곡 '퍼미션 투 댄스'로 7주 연속 1위를 달리던 '버터'에 이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정상에 올랐다. BTS가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른 건 통산 13번째다. 사진은 20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본점에 설치된 BTS 광고판. 2021.07.20. xconfind@newsis.com

음반 제작·유통사 유니버설뮤직 관계자는 "지난해 '다이너마이트'의 폭발적인 히트에 이어 전국적으로 라디오 방송 횟수가 늘면서 지난 4월 일본 베스트 앨범 'BTS, 더 베스트'의 수록곡 '필름 아웃', 5월 '버터', 그리고 7월 '퍼미션 투 댄스'에 이르기까지 전국의 라디오 방송국에서 방탄소년단의 곡들이 방송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신곡 '퍼미션 투 댄스'는 도쿄와 오사카, 나고야, 삿포로, 후쿠오카 등 지역을 대표하는 라디오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하는 것 외에도 SNS에서 댄스 동영상이 확산되고 있어 인기 '롱런'이 예상된다"라고 봤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J-웨이브의 '도키오 핫 100'에서 '버터'로 6주 연속 정상을 지켜 '올해 최다 1위' 기록도 세운 바 있다.

이 프로그램의 진행자인 유명 DJ이자 성우 크리스 페플러(Chris Peppler)는 "방탄소년단의 '버터'가 6주 연속 1위를 기록한 이후 '퍼미션 투 댄스' 역시 3회 연속 1위에 올라, 방탄소년단은 두 곡으로 올해 통산 9번째 1위를 달성했다. 특히, 두 곡이 동시에 1위와 2위를 기록해 방탄소년단은 '도키오 앗 100' 33년 역사상 최초로 차트 1·2위를 독점한 아티스트가 됐다"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