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극단 선택' 자영업자 분향, 경찰 대치끝 시작…조문 행렬(종합)

등록 2021.09.16 22:57: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회의사당역 앞 1시간 넘게 대치
별도 공간 마련한 뒤 분향 시작해
자영업자·정치인들 조문 이어져
"18일 오후 11시까지 운영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코로나19 경영난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자영업자들을 기리기 위한 합동분향소 설치가 경찰 제지로 무산돼 임시 분향소 자리가 마련된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서 김기홍 자영업자비대위 공동대표가 분향하고 있다. 2021.09.16.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16일 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자영업자들을 기리기 위한 분향을 시작했다.

이날 오후 8시께부터 비대위는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앞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자영업자들의 넋을 기리는 분향소 설치를 시도했다. 비대위 관계자들과 이들을 지지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한 정치인들은 거리두기를 지키며 조문을 진행하겠다며 경찰에 길을 열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현장에 나온 경찰관 100여명이 분향소 천막을 둘러싸며 1시간30분이 넘게 분향은 이뤄지지 못했다. 서로를 몸으로 밀치는 등 비대위 측과 경찰 간 가벼운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대치가 이어지던 중 9시40분께 비대위 측이 분향소 천막 밖에 흰 천을 깔고 촛불을 켜는 등 약식으로 조문 공간을 마련하면서 분향이 시작됐다. 영정사진은 '謹弔(근조)'와 '대한민국 소상공인·자영업자'라는 문구가 적혀져 있는 종이로 대체됐다.

김기홍 비대위 공동대표를 시작으로 비대위 관계자들이 향을 피우고 절을 올렸으며,  원희룡 전 제주지사·류호정 정의당 의원 등 정치인들의 조문 행렬도 이어졌다.

분향이 시작된 뒤 김 공동대표는 "자영업자 살려달라는 목소리를 내기가 이렇게 어렵다"며 "먼저 가신 분들을 위로해드리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 많은 분들이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약식으로 분향소가 차려진 뒤에도 경찰은 분향소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분향소 설치를 방역수칙 위반에 해당하는 행위로 보고 저지에 나섰다. 국회로부터 100m 이내 지역은 집회 금지 지역이며 분향소 설치가 감염병예방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판단이다. 이날 오후 2시께에도 경찰이 조화 배달 차량을 막으며 분향소 설치가 무산된 바 있다.

비대위 측은 오는 18일 오후 11시까지 분향소를 운영하겠다는 입장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코로나19 경영난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자영업자들을 기리기 위한 합동분향소 설치가 경찰 제지로 무산돼 임시 분향소 자리가 마련된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서 한 자영업자가 분향하고 있다. 2021.09.16. yes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