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이재명 특검 거부는 범죄 연루 자인"

등록 2021.09.29 09:13: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李, 대장동 설계했다 자랑하더니 특검 거부"
"민주당 특검 거부, 드루킹 특검 악몽때문?"
"의혹 남겨둔채 대선 못치러…처벌 받아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대선 경선 4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28.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이재명 지사를 향해 "특검거부는 범죄 연루 자인이자 자가당착"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을 설계했다 자랑하고 최대 치적 사업이라고 선전도 했다. 그런데 의혹이 제기되자 '국민의힘 게이트'라 역공하며 정작 특검 주장은 거부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본인이 설계했고 자랑까지 해놓고 잘못된 건 모두 다른 사람 문제라고 하며 특검에 동의하지 않는건 앞뒤가 맞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이라는 말조차 하지 않는다. 그렇게 기세 등등하더니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자화자찬이 쏙 들어갔다"라고 꼬집었다.

또 특검에 반대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혹시 드루킹 특검의 쓰라린 기억때문인가, 아니면 김경수 지사의 악몽때문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윤 전 총장은 "그렇게 떳떳하다면,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이 지사와 민주당은 특검을 수용하라"라며 "이렇게 경천동지할 사건을 수많은 의혹을 남겨둔채 대선을 치른다는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특검을 수용해 모든 의혹을 말끔히 씻거나 문제가 있다면 그에 대한 응당한 처벌을 받은 후 대선에 나서라"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