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설악산 영하 9.3도…강원 영서·산지 영하권 추위

등록 2021.10.17 13:1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 가을 첫 얼음·서리 관측
한파주의보 오늘 오전 10시 해제
내일 아침까지 춥고 낮부터 기온 상승

associate_pic

[평창=뉴시스] 김경목 기자 = 영하권으로 기온이 떨어진 17일 오전 강원도 평창군 발왕산에서 올 가을 첫 얼음이 얼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평창의 기온은 영하 1.4도였다. 대관령은 영하 5도까지 떨어졌고 철원 임남은 영하 7.5도까지 곤두박질쳤다. (사진=독자 제공) 2021.10.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17일 오전 강원도 설악산의 기온이 영하 9.3도까지 기온이 떨어지는 등 도내 전역에서 기온이 떨어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온은 영서권 철원 영하 2.6도, 화천 영하 2.0도, 양구 영하 1.9도, 평창 영하 1.4도, 횡성 영하 1.3도, 춘천 영하 1.2도, 원주 1.0도였다.

산지에서는 설악산 영하 9.3도, 향로봉 영하 8.3도, 대관령 5.0도, 양구 해안 영하 4.9도, 강릉 왕산 영하 3.9도, 태백 영하 1.8도로 나타났다.

영동에서는 고성 간성 0.2도, 양양 강현 1.7도, 속초 2.2도, 양양 2.2도, 강릉 2.7도, 삼척 4.6도, 동해 5.7도로 나타났다.

영서와 산지에서는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과 최저기온 극값을 기록한 곳이 많다.

영하권으로 떨어진 모든 지역에서 첫 얼음과 서리가 관측됐다.

associate_pic

[평창=뉴시스] 김경목 기자 = 영하권으로 기온이 떨어진 17일 오전 강원도 평창군에 올 가을 들어 첫 서리가 내렸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평창의 기온은 영하 1.4도였다. 대관령은 영하 5도까지 떨어졌고 철원 임남은 영하 7.5도까지 곤두박질쳤다. (사진=독자 제공) 2021.10.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날 오후 9시부터 시작된 한파주의보는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해제됐다.

하지만 영하의 추위는 18일 아침까지 이어진 뒤 낮부터 차차 기온이 올라갈 전망이다.

아침 기온도 대부분 5도 이하로 떨어지겠고 산지와 영서에서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