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은혜·심상정, 송곳질의…李 '민간개발' '유동규 배신' 발언 잡았다

등록 2021.10.20 20:26: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장동 원주민 녹취'에 이재명 "LH 횡포에 공감했다"
민간개발 고려 안 했다더니 李 "일부 환지방식 생각"
심상정 "李, 시민이 부여한 권한 투기 세력에 넘겼다"

associate_pic

20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은혜 국회의원(국민의힘)이 질의를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20일 이른바 '이재명 국정감사'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과 심상정 정의당 의원의 날카로운 질문에 이재명 경기지사는 당혹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가 시장 시절 대장동 민간개발을 지지했다는 증언이 담긴 '주민 녹취록'을 꺼냈다.

김 의원은 민간개발 찬성 집회를 열었던 대장동 원주민의 녹취를 폭로하며 "2016년 대장동에서 이 지사님은 영웅으로 불렸다. 주민들에 민간개발을 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있냐"고 물었다.

그는 당시 민간개발 찬성 집회에 참석했던 이 지사의 사진을 공개하며 "(당시 집회에 참석한 주민에 따르면) 이 지사는 집회에서 민간개발을 약속했고 환지방식에 대해 논의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당황한 듯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부당한 횡포에 대한 주민들의 반발에 공감하는 바가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당시에 LH가 공공개발을 하는 데 주민에 대한 횡포가 많아서"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그동안 LH를 대장동 개발 시행사에서 제외한 건 국민의힘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같은 대답에 따르면 대장동의 민간개발을 추진한 배경에는 'LH의 횡포'가 존재했다는 뜻이다.

이 지사는 "당시 LH가 공공개발을 하고 있었는데 주민들로서는 LH가 성남시에서 저지른 악행 때문에 LH에 대한 불만과 불신이 높았다"며 이 때문에 "일부는 환지방식, 일부는 수용방식으로도 타협할 수 있겠다고 생각한 건 맞다"고 덧붙였다. 대장동 사업의 민간개발 방식 역시 고려했다는 의미로 읽힌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0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 열린 '2021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1.10.20. photo@newsis.com


정의당의 심상정 의원은 이 지사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임명권한을 거듭 물으며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이 지사의 "(유동규를) 제가 임명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는 말에 심 의원은 "내용도 확인 안 했나. 무책임하고 비겁하다고 느낀다"고 비난했다.

심 의원은 "(이 지사는) 유 본부장에 대해 배신감을 느꼈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배신감을 느낀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질의했다. 이 지사는 지난 18일 구속 수사 중인 유 본부장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보면 배신감을 느낀다"고 밝힌 바 있다.

심 의원은 유 본부장의 인사권이 자신에게 없었다고 거듭 주장하는 이 지사에 "시민이 부여한 권한을 투기 세력에 넘긴 것"이라며 "그냥 '배신감을 느낀다'는 정도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지적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인사권자로서 책임을 느끼고 앞으로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조금 더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 지사의 거듭된 '국민의힘 게이트' 주장에 대해 심 의원은 "국민의힘 세력은 투기 원조 세력이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이런 제도 안에 안주하라고 이재명 지사에 권한을 준 게 아니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또 이 지사가 민간 이익이 극대화된 것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때문에 벌어진 현상'이라고 해명한 데에 "설계 당시 공공이익을 최소화한 책임이 분명히 있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정치인이니까 모든 것을 책임지기는 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만들어 놓은 제도) 안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