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출 못받는 차주들 '발동동'…연초를 노려라

등록 2021.10.23 15:00:00수정 2021.10.23 16:1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 이사할 계획있다면 연초 대출 고려해봐야"
"26일 발표되는 가계부채 보완대책 꼼꼼 살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26일 정부가 가계부채 대책을 발표하는 가운데 어떻게하면 조금이라도 더 대출을 용이하게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시중은행들이 대출 상품 판매를 중단하거나 축소하면서 서민들의 고심은 깊어지는 상황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출 제한이 계속되고 실수요자들의 불안심리가 커지면서 내년 예정인 전세대출과 주택담보대출 상담은 일찍부터 몰려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권 관계자들은 내년에 이사할 계획이 있다면 연초에 대출을 받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아무래도 연말에는 정부의 가계부채 관리방안이 강해지는 시점이니 연초에 대출을 받는 것이 나을 수 있다"며 "은행별로 세부 사항은 다르겠지만 연말에는 가계대출 증가세를 당국이 유심히 보는 경향이 있고, 연초는 조금 느슨해지는 경향이 있으니 연초가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금융권 관계자도 "대출 제한이 연이어 발생했기도 하고, 12월 말까지는 대출이 필요한 사람들 입장에서 조금 불안감이 커질 수 있다"며 "내년 이사할 계획이 있다면 가계대출 증가율이 관리 범위 이내로 들어가기 전인 연초를 고려해보는 것도 좋고, 잔금 일자도 1월 중순이나 말 정도로 정해두면 조금 여유가 생길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선 자신의 주거래은행에서 대출을 알아보는 것이 가장 유리하지만 주거래은행에서의 대출이 막혔다면 타행에서 상담을 적극적으로 받아볼 필요가 있다. 특히 신한은행의 경우 연초부터 철저히 대출 총량 관리를 진행하면서 대출 여력이 타행 대비 큰 것으로 나타났다. 타 시중은행들이 지난 8월부터 도미노로 대출 제한에 돌입한 것과 비교했을 때 대조를 이루는 모습이다.

지방은행 또한 대출 여력이 시중은행 대비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주거래은행을 우선 잘 알아보고, 대출이 막혔다면 지방은행에서 대출 한도가 얼마나 나오는지 체크해보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오는 26일 가계부채 보완대책이 발표되는 만큼 이를 꼼꼼히 확인해봐야 한다. 금융권에서는 총량 관리와 함께 개인별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 강화 내용이 대책에 담길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정부는 당초 내년 7월부터 총대출액 2억원 초과 대출자와, 2023년 7월부터 총대출액 1억원 초과 대출자에 대해 개인별 DSR 규제를 도입하기로 했는데, 그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이번 대책에 포함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0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감에서 "가계부채 보완대책이 현재 검토 막바지 단계"라며 "전체적으로 총량 관리와 DSR 규제 강화 내용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