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1월 말부터 김해공항 국제선 운항 확대…사이판·괌 다시 띄운다

등록 2021.10.24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접종완료자 대상 사이판·괌 단계적 운항 재개
김해~칭다오 1개 노선에서 3개 노선으로 늘어
사이판 예약자 늘어…인천~사이판 8천명 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다음 달 말부터 김해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확대된다. 현재 중국 칭다오 1개 노선만 운영중인 김해공항은 11월 말부터 사이판·괌 노선까지 3개로 늘어나게 된다. 이를 시작으로 국내 지방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단계적으로 재개될 방침이다.

24일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4월부터 시행된 국제선 인천공항 일원화에 따라 1년 7개월 동안 중단됐던 지방공항 국제선을 국내 예방접종완료자와 격리면제서 소지자를 대상으로 11월부터 단계적으로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용 대상자는 국내 입국일 기준으로 국내에서 화이자·모더나·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회 접종, 얀센 백신 1회 접종을 완료한지 2주 이상 지난 내·외국인이다.

또 중요한 사업상·학술·공익적·인도적 목적 등으로 입국하기 위해 재외공관에서 발급해주는 격리면제서를 소지한 내·외국인도 포함된다.

우선 이르면 다음 달 말부터 김해공항 국제선이 확대 운영된다.

그동안 국제선을 주1회(김해~중국 칭다오) 운영하던 김해공항은 김해~사이판 항공편을 주2회, 김해~괌 항공편을 주1회 추가 운항한다.
 
김해~사이판 항공편은 매주 2차례 운항해 최근 급격히 증가한 사이판 트래블 버블 여행수요에 대응토록 지원하고, 겨울철 인기 휴양지 노선인 김해~괌 항공편도 매주 1회 운항해 해외여행에 대한 지역 거주민들의 갈증을 일부 해소할 예정이다.
     
최근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사이판을 중심으로 예약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인천~사이판 누적 예약객 수는 지난 8월 12일 126명에 불과했으나 9월 14일 3580명으로 늘어났고, 10월 21일에는 8038명으로 급증했다.

정부는 또 2단계로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12월에는 대구·청주·무안공항의 국제 항공편 수요가 있을 경우 방역당국 등 관계기관과 CIQ 운영재개 협의 등을 거쳐 공항별로 주3~5회 시범운항을 한 뒤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3단계로 해외여객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설 연휴에는 김포·제주·양양공항의 국제선 수요와 CIQ 운영상황 등을 고려해 적정 운항 규모와 시점 등을 관계기관과 협의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용석 항공정책실장은 "이번 김해공항 사이판·괌 노선 증편을 시작으로 지방공항 국제선 운항이 점차 확대됨에 따라 지역 거주민들의 해외여행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사이판·싱가포르와 체결된 트래블 버블에 이어 이번 지방공항 국제선 운항재개 등, 지역항공·여행업계 회복의 마중물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