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전자, '리브르 드 서초' 개관…사내 열린 공간 확장

등록 2021.10.25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LG전자가 최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초R&D캠퍼스에 다양한 도서들이 채워진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리브르 드 서초(Livre de Seocho)’를 열었다. LG전자 직원들이 '리브르 드 서초'를 이용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LG전자는 직원들의 창의성을 계발하기 위한 소규모 복합문화공간 '리브르 드 서초(Livre de Seocho)'를 서울 서초R&D캠퍼스에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이곳은 책을 비치하던 공간이지만 최근 뉴노멀 시대에 맞춰 구성원 간의 소통, 업무, 휴식 등이 가능한 다목적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사원대표협의체인 '주니어보드(Junior Board)'가 구성원 의견을 모아 경영진에 제안하고 공간 설계, 디자인까지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독서, 소통 등 여러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멀티 라이브러리 존'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포커스 존' ▲휴식 공간인 '릴렉스 존' 등으로 구성됐다.

LG전자는 직원들이 이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하면서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다양하게 생각하며 창의성을 끌어올려 보다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직원들의 인사이트를 혁신적인 고객가치로 이어갈 수 있도록 창의성 발휘에 도움이 되는 열린 공간을 늘리고 있다.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위해 LG전자는 서초R&D캠퍼스에 광장(廣場)을 모티브로 삼은 '살롱 드 서초'의 문을 열었다.

또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서관 33층에 있는 '다락(多樂)', 경기 평택시 LG디지털파크에 있는 '중정(中庭)' 등 다양한 개방형 소통공간이 만들어졌다.

직원들은 이곳에서 경영진과의 오픈 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해 문화공연, 소규모 행사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리브르 드 서초'가 '살롱 드 서초'와 함께 구성원의 창의적인 인사이트를 이끌어내는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지속적으로 세계적 수준의 연구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