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경선 막판 혼탁…허위정보 유통 엄격히 다루겠다"

등록 2021.10.28 09:03:19수정 2021.10.28 09:0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SNS사칭·지라시 등 터지자 경고 나서
"경선 막바지에 우려스러운 징조 나와"
"불가피한 경우 징계까지 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지난 27일 오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석열(왼쪽부터)·원희룡, 이준석 당 대표, 유승민·홍준표 후보들이 강원도 춘천시 G1(강원민방) 방송국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강원 합동 토론회 시작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27. photo31@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대선 후보 최종 선출을 일주일 앞두고 각 후보와 캠프 간 경쟁이 과열되는 양상을 보이자 "허위정보의 유통이나 그것에 근거한 비방 등에 대해서는 매우 엄격하게 다루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경선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우려스러운 징조들이 더러 보이기 시작한다"며 "마지막까지 치열하면서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선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막판 혼탁 양상에 대해서는 불가피한 경우에 한해 지도부가 선관위에 의뢰해 엄격하게 경고, 시정 또는 징계 조치 등의 판단을 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전날 야권에선 김기현 원내대표를 사칭한 허위 페이스북 글,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 간 단일화 관련 지라시, 이창성 국민의힘 수원시갑 당협위원장이 지역 당원에게 보낸 경선 투표 관련 문자 메시지 등 논란이 동시에 터져 나왔다.

김 원내대표를 사칭한 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 의사를 밝히는 글이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그동안 엄정 중립을 지켜온 저로서는 이런 불순한 의도를 가진 명백한 허위의 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는 사실에 큰 충격과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 매우 강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최초 유포자에 대해서는 법적·정치적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했다.

유 전 의원과 홍 의원 간 단일화 지라시에 대해 유 전 의원 측은 "단일화는 없다"고 일축하며 "이런 악의적 마타도어는 심각한 범죄 행위"라고 했다.

한편 이창성 당협위원장은 당원들에게 문자 투표 방법을 알려주겠다는 내용과 함께 윤 전 총장을 선택해 달라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 것에 대해 "지역 어르신들께서 투표 방법을 많이 문의해서 방법을 알려드린다는 것이지 누구를 찍으라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홍 의원 캠프 관계자는 "조직적 대리투표 시도"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