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쇼미더머니10', 본선무대 시작…래퍼 14명 진출

등록 2021.11.13 14:22: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쇼미더머니10' 7회. 2021.11.13. (사진 = 엠넷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의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10'이 본선 무대를 시작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쇼미더머니 10' 7회에서는 '팀 디스 배틀'로 14명의 본선 진출자를 가렸다.

염따& 토일 팀은 자이언티&슬롬 팀과 겨뤄 승리를 따냈다. 이로 인해 자이언티&슬롬 팀의 노스페이스갓이 미션에서 탈락했다.

개코&코드쿤스트 팀은 그레이&송민호 팀에게 패배했다. 결국 개코&코드쿤스트 팀의 아우릴고트가 탈락자로 선정됐다.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한 본선 무대에선 '데스 매치'가 펼쳐졌다. 2인 1조로 무대에 오르는 래퍼 중 온라인 평가단에 의해 탈락이 결정되는 시합이다.

본선 첫 무대는 자이언티&슬롬 팀의 소코도모와 개코&코드쿤스트 팀의 조광일이 맞붙었다.

소코도모는 자신의 동심을 담은 '회전목마'로 선공을 펼쳤다. 프로듀서 자이언티와 래퍼 원슈타인이 지원사격했다. 이어 조광일은 자신의 진심을 담은 곡 '가시'로 반격했다. 프로듀서 개코와 댄서 모니카, 지난 시즌의 프로듀서였던 래퍼 저스디스가 힘을 실었다. 저스디스의 강렬한 래핑이 '가시' 무대를 뜨겁게 달구며 조광일에게 승리를 안겼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평균 시청률 1.4%를 기록했다. 소코도모와 조광일의 음원은 13일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