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대장동 검찰수사, 윗선수사 없으면 호들갑에 불과"

등록 2021.11.25 16:20: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검찰,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 불러 조사 중
"지금이라도 최종 책임자 밝혀내는데 수사 집중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은 25일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성남시장 당시 비서실장을 불러 조사하는 것에 대해 "대장동 수사는 윗선수사가 없으면 호들갑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김병민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은 수사 초기부터 소극적인 모습으로 일관하더니 결국 최종 결정의 윗선을 조사하지도 않고 실행자에 대해서만 기소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집권 여당의 대선 주자라는 미래 권력 앞에서 검찰이 극심한 눈치를 보며, 정치검찰의 길을 가겠다는 것"이라며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성남시의 결정 없이 자체적으로 사업을 추진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국민들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찬가지로 유동규 본부장이 성남시장의 결정 없이 대규모 개발사업을 추진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이 과정에서 당시 성남시장 비서실장과 성남시장의 복심으로 알려진 정진상 정책실장이 어떠한 역할을 했는지를 조사하는 것은 수사의 기본"이라고 꼬집었다.

또 "검찰은 수천억 원의 특혜와 수백억 원의 뇌물을 주고받는 초대형 부패 범죄를 밝혀내지 못한다면 향후 나라 전체가 부패공화국이 될 수 밖에 없을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최종 책임자를 밝혀내는데 수사를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때 그를 보좌했던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임 전 비서실장은 2014년 7월부터 2년간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를 보좌했던 인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