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윤석열 충청 일정, 전날 언론 통해 알아…황당"

등록 2021.11.29 09:1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과거 지역정치 문법…가잔 얘기 못들어"
"김병준, 전투지휘 실적 없어…우려돼"
"이수정, 당 방향성과 일치하는지 의문"
"장제원 인사 주도했다면 실망스러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대선 후보. (공동취재사진)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충청 방문과 관련해 "과거 지역정치 그런 문법이고, 하여튼 저는 어제 언론에 릴리즈 되기 전까지 저한테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당 대표 이전에 제 일정이지 않나. 제 일정이 가득하기 때문에 조정을 할 수가 없다. 전날 이렇게 언론을 통해서 알게 되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못 들었기 때문에 이준석 패싱이고, 두 번째는 이준석이 후보 일정에 협조 안 한다, 이렇게 이간질하려는 사람들 있을 것 아닌가"라며 "황당한 거다. 제 입장에서는. 이게 그런데 반복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선 "김병준 위원장이 전투지휘 능력으로 실적이 있거나 이러지는 않다. 그렇기 때문에 그 부분 우려가 된다"고 했다.

진중권 전 교수가 장제원 의원을 '최순실'에 빗댄 데 대해선 "김종인 위원장 영입에 대해서 진중권 교수가 잘 모르면서 또 이렇게 장제원 의원을 저격한 것"이라고 장 의원을 감쌌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도 출연해 이수정 경기대 교수 영입에 대해 "이수정 교수가 생각하시는 여러 가지 방향성이란 것이 지금까지 우리 당이 2021년 들어와서 견지했던 방향성과 일치하는가에 대해서 의문이 강하게 들고 있다"고 밝혔다.

장제원 의원에 대해선 "만약에 장제원 의원이 인사를 주도하는 상황이었다고 한다면 그건 어쨌든 본인이 백의종군 선언했던 장제원 의원 입장에서는 식언하는 모습 아니겠나. 굉장히 실망스러운 모습일 것"이라며 "(26일에 선대위 회의에 참석했다면) 사실이라면 정말 놀라울 일"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등판에 대해선 "우리 후보도 부인과 상의해서 하나의 컨셉을 정해서 가야 될 것 같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