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軍 코로나 확진 급증…서울·포천·연천 등서 38명 발생

등록 2021.12.01 10:53: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군 내 치료 중 환자 169명…누적 2366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23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12.01.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서울, 포천, 연천 등 전국 군부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38명 나오는 등 확진자 증가세가 뚜렷하다.

1일 국방부에 따르면 서울 국방부 직할부대 간부 1명은 자가 격리 중 의심 증상이 발현돼 확진됐다.

서울 국방부 직할부대 공무직 노동자 1명은 휴가 복귀 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육군부대 병사 1명은 의심 증상 발현 후 확진됐다.

경기 포천시 육군부대 간부 1명은 부대 안 확진자 발생 후 예방적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천 육군부대 병사 2명은 부대 확진자 발생으로 예방적 격리 중 확진됐다.

또 다른 포천 육군부대 병사 2명은 부대 확진자 접촉으로 예방적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연천군 육군부대 간부 1명과 병사 1명은 의심 증상 발현 후 확진됐다. 또 다른 육군 병사 1명은 대구에서 휴가를 보낸 후 복귀 때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 양구, 화천, 춘천, 원주, 인천, 양주, 김포, 의정부, 과천, 이천, 충주, 영동, 대전, 논산, 계룡, 세종에 있는 군부대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이로써 군 내 치료 중인 코로나19 환자는 169명까지 늘었다. 군 누적 확진자는 2366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