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성군, 해양친화형 친수시설 조성 등 특별교부세 21억원 확보

등록 2021.12.07 05:30: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해 특별교부세 37억원…지난해보다 139% 증가
현안사업·재난안전사업 추진 속도

associate_pic

[고성(경남)=뉴시스] 신정철 기자= 경남 고성군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올해 특별교부세 37억 원을 확보해 지난해에 비해 139%나 증가했다. 이 때문에 현안사업과 재난안전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사진은 고성군청 전경.(사진=뉴시스DB).2021.12.06. sin@newsis.com

[고성=뉴시스] 신정철 기자 = 경남 고성군(군수 백두현)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올 하반기 특별교부세 21억 원을 확보해 현안사업과 재난안전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7일 고성군에 따르면 ▲해양친화형 친수시설(물놀이시설) 조성사업 5억 원 ▲신용천 정비사업 9억 원 ▲용산지구 우수관로 정비사업 5억 원 ▲봉림2저수지 정비사업 2억 원 등 총 21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추가로 확보했다.

군은 지난 상반기에 동해 생활체육시설 조성사업 등 16억 원까지 합하면 올해만 37억 원을 확보한 것으로 이는 지난해 15억4700만 원 대비 139%나 증가했다.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로 물관리 안전성 및 재해예방을 위한 각종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되어 군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해양친화형 친수시설(물놀이시설) 조성’은 고성군이 상반기부터 재원 마련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온 사업으로 총사업비 18억 원 중 8억 원은 특별조정교부금으로 확보하고 이번에 5억 원을 특별교부세로 추가로 확보했다.

군은 예산이 확보됨에 따라 이달 착공해 내년 5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백두현 군수는 “고성군에 꼭 필요한 사업추진을 위해, 관련 부처와 수차례에 걸친 긴밀한 소통을 하면서 각 사업들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특별교부세 확보를 위하여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