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래소, 단일가매매 적용 '저유동성' 10종목 예비 선정

등록 2021.12.09 16:46:41수정 2021.12.09 19:4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한국거래소는 내년 1년간 단일가매매 방식으로 거래될 저유동성 종목을 예비 선정해 9일 발표했다. 거래 빈도가 낮은 종목의 가격발견기능 제고를 위한 취지다.

거래소는 상장주식 유동성 수준을 1년 단위로 평가해, 평균 체결주기가 10분을 초과하는 경우 저유동성 종목으로 분류해 단일가매매를 적용한다. 내년 단일가매매 대상 저유동성종목 선정을 위한 유동성 평가결과 예비 선정된 종목은 총 10종목이다.

코스피는 부국증권우, 동양2우B, 동양3우B, 유화증권우, 셋방우, 코리아써키트2우B, 한국ANKOR유전, 한국패러랠, 하이골드12호 등 9종목이다. 코스닥은 루트로닉3우C 1종목이다. 남양유업우, BYC우, 조흥 등 3종목은 저유동성에 해당되지만 유동성공급자(LP) 지정으로 제외됐다.

예비 선정된 10종목은 7일 기준으로 선정한 잠재적인 대상종목이다. 30일 LP 지정여부 및 유동성 수준을 평가해 단일가매매 대상 종목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최종거래일 기준으로 직전 3개월간 평균 체결주기가 60초 이하인 종목은 제외된다.

단일가대상 종목으로 최종 확정시 내년 1월3일부터 12월30일까지 30분주기 단일가매매로 체결될 예정이다. 지정 이후 LP계약 여부 및 유동성수준을 월단위로 반영해 단일가매매 대상종목에서 제외하거나 재적용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