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울·경, 국내 첫 수소버스 공동구매 계약 체결

등록 2022.01.19 1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울경 지자체들은 19일 현대자동차와 전국 최초로 수소버스 공동구매 협약을 맺었다.(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메가시티 구성을 함께 추진하고 있는 부산·울산·경남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수소버스 공동구매를 추진한다. 이 과정에서 제조사인 현대자동차로부터 대량 구매시에 할인을 받기로 계약해 운송사업자의 수소버스 구매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19일 오후 3시 김해시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환경부, 울산시, 경상남도와 공동으로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체결로 지역 버스운송사업자들은 오는 2025년까지 수소버스 624대를 구입할 경우 42억원 가량의 비용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게 돼 수소버스로의 전환에 큰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협약은 부울경 메가시티 수소경제권 실무협의회에서 발굴한 첫 번째 성과라는 점에서 향후 후속 조치들이 주목된다.

협약서에는 ▲수소버스 운행과 충전소 구축 협력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확대와 추가 할인 ▲부·울·경 수소 시외버스 운행 시범사업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우선 부·울·경을 오가는 시내버스를 수소버스로 바꾸고 버스 종점과 출발점에 상용충전소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전국 최초로 수소버스(저상) 공동구매를 추진한다. 2025년까지 부·울·경이 수소버스(저상)를 연간 100대 이상을 함께 구매하면 제조사인 현대자동차가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버스운송사업자의 버스 구매 부담을 약 42억원 정도 덜게 되어 친환경버스로의 전환이 빠르게 촉진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는 100대 초과 주문시 대당 300만원~800만원, 200대 이상 주문시 대당 1000만원을 할인해 주기로 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올해 상반기 수소버스(고상)를 출시해 부·울·경 지역에 시범운행 할 예정이다. 진주나 창원에서 출발한 수소 시외버스가 부산 또는 울산에 도착하는 노선을 계획 중이며, 이를 통해 수소버스 운전자와 주민 편의성 및 경제성, 차량 성능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비롯해 한정애 환경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허성곤 김해시장, 유원하 현대자동차 부사장, 부·울·경 버스운송사업조합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윤일 부시장은 “수소버스 보급을 정부, 지자체, 민간이 협력하여 노력하면 버스운송회사의 버스 구매비용 절감과 수소차 보급 확대는 물론 수소에 대한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수소버스 공동구매 협력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시내버스운송조합과 힘을 합쳐 노력하고 수소버스 보급 확대 등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한 저탄소 그린도시로 부산이 먼저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