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종인 "윤석열, 특정인 의존 '원팀'에 목맬 필요없어"

등록 2022.01.21 09:48: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나치게 원팀 생각…자기 확신이 더 중요"
"안철수 18%까지 안올라가면 단일화 안돼"
"후보들 자잘한 공약만…똑부러진 사람 없어"
"김건희, 말 너무 함부로 해 여론 악화 불러"
"설 이후 나오는 여론조사가 변곡점이 될것"
선대위 복귀 가능성에 "다시는 그럴일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만난 뒤 당사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21일 "윤석열 후보가 지나치게 원팀을 생각할 필요가 없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홍준표 의원과 윤 후보 간 공천 등을 둘러싼 갈등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후보가 원팀이라는 걸 하려고 애써보려 하는거 같은데 그럴 필요가 없다"라며 "자기 확신을 갖고 내가 국민의 지지를 받는다고 얘기를 하는거지 특정인에 의존을 해서 도움을 받겠다는 생각은 애초에 안 하는게 현명하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와 관련해선 "안철수 후보 지지도가 18%이상까지는 올라가지 않으면 단일화 얘기는 이뤄지기 힘들지 않겠나"라며 "윤 후보는 단일화를 하든 안하든 내가 당선될 수 있다는 방향으로 선거를 끌고 가야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1+1이 2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1.5가 될 수도 있다. 단일화하면 그 숫자가 다 자기한테 올 거라 생각하지만 꼭 선거에서 그런 결과가 나온다 기대하기는 힘들다"며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단일화 없이 가서 이긴다 생각을 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대선 후보들 자질과 공약들에 대해 상당한 불신을 드러냈다.

그는 "후보들이 무슨 자잘한 공약들을 많이 하고 있는데 당선이 되고 나면 이 사람들이 그걸 다 기억할 수 있을지 상당히 의심스럽다"고 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변심이 굉장히 빨라 일관성의 문제에서 의심의 여지를 가질 수 밖에 없지 않나"라며 "윤석열 후보는 정의, 공정을 주로 많이 내세우는데 그걸 어떻게 실행하려는지, 어떤 사람을 쓸지를 얘기해줘야지 제대로 파악을 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내가 보기엔 별로 똑부러지게 이 사람이면 좋겠다 하는 그런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라며 "지금 돈준다는 얘기, 무슨 개발한다는 얘기 외엔 별로 안 들리는데 그게 사실은 후보들 수준이 그정도 밖에 안되니까 소위 구분도 없지 않나 하는 염려가 든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서울의소리와 통화에서 자신에 대해 '잔치집에 먹을게 있으니 오려한다'라고 한데 대해 "넋두리 비슷하게 한 얘기 같이 느껴지는데, 그 사람이 말을 너무 함부로 하다 보니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나. '내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 할거다'라는 그런 불필요한 얘기를 해서 대통령 부인으로 적합하겠느냐하는 여론을 만드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본다"라고 했다.

그는 윤 후보 지지율 반등과 관련해 "이준석과 갈등 때 벌어졌던 지지율 하락이 이준석과 화합하면서 원상회복했다고 본다"라며 "설 전후로 해서 나오는 여론조사가 하나의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선대본 요청이 있으면 돌아갈 수 있나'는 질문에는 "그런 일은 다신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설 연휴에 있을 TV토론회와 관련해선 "말싸움만 하면 재미가 없어진다"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어떤 대통령이 되겠다 하는 희망스러운 이야기를 해주는 게 가장 현명하다고 본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