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순방 중 확인 못한 K9 자주포 수출 성과…귀국길 무거운 문 대통령

등록 2022.01.21 21:29: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박2일 이집트 방문 일정 끝…K9 자주포 협상 결과 못보고 귀국

associate_pic

[카이로=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이집트 카이로 대통령궁에서 열린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과의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1.20. bluesoda@newsis.com

[카이로(이집트)·서울=뉴시스]김태규 김성진 안채원 기자 = 1박2일 간 이집트 공식방문을 모두 마치고 21일(현지시각) 귀국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의 발걸음이 무겁게 됐다.

이번 이집트 방문을 계기로 성사를 기대했던 국산 K9 자주포 수출 계약의 최종 타결 소식을 직접 확인하지 못하고 귀국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출국 전 마지막 일정으로 이집트 카이로 메트로 3호선 차량 차고지를 방문해 현대로템이 수주한 열차를 확인하고 관계자를 격려한 뒤 오후 카이로 국제공항을 통해 전용기 편으로 출국한다. 22일 오전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로써 1박2일 이집트 방문을 끝으로 6박8일 간 중동 3개국 순방이 모두 마무리 됐다.

당초 문 대통령 이집트 방문 계기에 성사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K9 자주포의 수출 계약은 막판 협상 과정에서 진통을 겪으며 타결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수도 카이로에서 압델 파타 알 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산 자주포 K9 수출 계약을 타진했지만 최종 성사되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공동언론발표 과정에서 "(두 정상은 K9 자주포 수출 계약의) 최종 타결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협상 불발 사실을 처음 공개했다.

associate_pic

[카이로=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이 20일 이집트 카이로 대통령궁에서 공동 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2022.01.20. bluesoda@newsis.com

문 대통령은 이어진 정상회담 공식 오찬 자리에서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에게 상대 측 이집트의 모하메드 모르시 방산물자부 장관과 추가 협상을 지시했다.

양측은 카이로의 한 호텔에서 밤새 마라톤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날 오전 방사청은 협상 수정안을 이집트 측에 건넸고, 수용 여부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강 청장은 이날 카이로 현지 프레스센터를 찾아 대통령 순방 동행 취재기자들과 만나 "어제 방사청과 한화디펜스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이집트 측 협상 대상자와 모여서 늦은 시각까지 협상을 진행했고, 현재도 협상이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강 청장은 "오늘 아침에 다양한 옵션을 제시했는데 (아직) 이집트에서 답이 없는 상태다"라면서 "답이 오더라도 (이집트 측의 수정된) 추가 옵션을 거쳐서 오면 대응을 해야한다.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우리 독자 기술로 개발한 K9 자주포는 뛰어난 성능과 맞춤형 생산 전략으로 해외 방산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호주 순방 당시에는 총 1조원 대 규모의 K9 자주포의 수출 계약을 성사시킨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ksj87@newsis.com,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