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安측, 단일화 토론회 참석 취소…尹도 "김동철 개인 자격"

등록 2022.01.25 15:58:45수정 2022.01.25 16:07: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측 김동철·安측 이신범 전의원 예정
이준석, 보도 직후 "김동철 개인 자격"
安 "형식상 참여"…이신범 불참 통지
尹 "당이나 선대본부, 저와 무관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지난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제5기 출범식'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안철수(왼쪽)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기념촬영이 끝난 뒤 이동하고 있다. 2022.01.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측 인사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 인사가 마주앉기로 했던 '단일화 토론회'가 25일 보도 반나절 만에 무산됐다. 국민의힘의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 국민의당의 안 후보가 모두 나서서 선을 그었기 때문이다. 안 후보 측은 곧바로 참석을 취소했다.

앞서 시민단체 '통합과 전환'은 윤 후보 측 김동철 정권교체동행위원회 지역화합본부장과 안 후보 측 이신범 공동선대위원장이 참석하는 단일화 논의 토론회를 오는 27일 기획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보도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의사와 관계 없는 개인 자격 참여"라며 "김동철 전 의원은 당을 대표해 토론하거나 제안할 위치, '윤석열 측'이라고 불릴 위치에 있지 않다"고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님을 강조했다.

안 후보도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조금 전에 들었다"며 "형식상 참여는 하지만 그쪽 이야기를 듣는 수준일 것"이라고만 답했다.

이신범 전 의원은 오전 10시께 "당초 시대교체에 방점을 두는 토론회로 생각하고 참가에 동의했지만, 억측이 난무하여 적절치 않다는 판단에 취소를 통지했다"며 불참 의사를 밝혔다.

이어 윤석열 후보 역시 이날 오전 "(단일화 논의가 구체적으로 진행되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제가 판단하기로는 (김동철 전 의원) 본인이 과거 안 후보와 당을 함께했기 때문에 순수한 개인적 의견을 얘기하신 것이고 당이나 선대본부, 저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