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러·우크라 충돌, 경제 영향 제한적…유가 상승 대비"

등록 2022.01.26 16:00:00수정 2022.01.26 21:4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업부, '산업안보 TF' 회의 열어…업계 등 참석
"교역 규모 크지 않아…일부 기업 피해는 우려"
"재고·비축물량으로 에너지 수급 영향 크지 않아"
산업차관 "최악 시나리오 가정하고 준비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2022.01.13. xconfind@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정부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서방과 러시아의 무력 충돌에 대비하기 위해 수출을 비롯한 주요 업종별 영향, 에너지 수급 등 실물경제 점검에 나섰다.

단기적인 경제 충격은 크지 않겠지만 석유, 천연가스 등 에너지 가격이 오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런 내용을 논의하기 위한 '제18차 산업안보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박진규 산업부 1차관 주재로 반도체·조선·가전 등 주요 업종별 협·단체, 에너지·자원 공공기관, 대한상공회의소, 코트라·산업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무력 충돌이 없더라도 현재 국면이 지속될 경우 석유·천연가스 등 에너지 가격이 상승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무력 충돌이 발생하면 서방과 러시아의 상호 보복 제재가 심화되면서 국제 교역·거래 차질과 공급망 교란 등 국제 경제 전반에 충격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참석자들은 우리나라와 러시아·우크라이나와의 교역 규모가 크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하면 실물경제에 미칠 단기·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현재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대한 수출 규모는 각각 99억8000만 달러, 5억8000만 달러이며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5%, 0.1%이다.

일부 기업에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현지 진출 기업이나 수주 기업 등 대금 거래가 제한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재고·비축 물량 등으로 당장 에너지 수급 영향은 제한적이겠지만, 국제 가격 상승이 국내 기업 채산성 악화로 이어질 가능성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박 차관은 "항상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며 "산업계는 기업별 업무지속계획(BCP) 가동을 상시 준비하고 원자재 수급 안정 노력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전개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핵심품목 조기 경보 시스템 운영, 에너지 수급 안정 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무력 충돌 발생 시 박 차관을 본부장으로 업계·공공기관 등이 참여하는 '실물경제안보 대책본부'를 즉각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