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도, 설연휴 선별진료소 50개소 정상 운영

등록 2022.01.28 18:14: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모든 시·군 사적모임 6인까지 허용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급증으로 광주지역 검사방식이 고위험군 중심으로 변경된 26일 오전 광주 서구 선별진료소 옆에 설치된 '신속항원검사소'에서 검사자들이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해 스스로 검사를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2.01.26. hgryu77@newsis.com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도는 설 연휴 기간 보건소와 의료기관 등 선별진료소 50개소를 정상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적모임을 4인으로 제한한 목포·나주·영암·무안 4개 시군에 대해서도 제한 강화 조치를 해제해 2월6일까지 최대 6인까지 허용한다.

시군 보건소에서 운영하는 도내 22개 선별진료소의 마감 시간은 각각 달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지역 내 의료기관 16개소에서도 선별진료소를 24시간 운영한다.

선별진료소는 역학 연관자, 의사 소견 보유자,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한다.

일반 진단검사의 경우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별도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한 후, 양성이 나왔을 때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의사의 진단 결과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유증상자는 도내 8개 시군에서 운영하는 15개 호흡기 전담 클리닉에서 의사 진찰 후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한다. 양성일 경우에만 PCR 검사를 한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22개 시군에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총 28개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한다. 이곳에 자가검사키트를 도입하고, PCR 검사를 함께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또 24일부터 이동과 만남이 잦은 호남선 장성 백양사휴게소(순천방향), 서해안선 함평천지휴게소(목포방향)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해 한시적으로 선제적 검사가 이뤄지도록 조치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안전한 설 명절이 되도록 선별진료소를 휴무 없이 운영한다"며 "이동과 만남 최소화, 마스크 상시 착용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말했다.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진료소의 운영시간, 위치 등 자세한 사항은 코로나19 누리집(ncov.mohw.go.kr) 또는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남도는 오는 3월1일부터 방역패스 적용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연령을 확대해 시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